한글과컴퓨터, 지난해 역대 최대 매출 기록…영업이익도 46.7% 증가

2019.02.19 16:45:17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 이하 한컴)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2158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년 대비 78.1%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도 425억원으로 지난해에 비해 46.7% 증가했다. 이와 함께 주주가치 제고의 일환으로 주당 200원의 배당을 실시한다.

이같은 실적 호조의 배경에는 지난 2017년 말 인수한 개인안전장비기업 ‘산청’의 실적이 합해진데 따른 것이다. 산청은 2018년 내부결산 기준 매출액 990억원, 영업이익 270억원을 기록, 3년 연속 20%가 넘는 영업이익률을 지속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컴도 오피스 사업이 공공시장 외에 B2B 및 B2C 시장을 확대함에 따라 별도기준 매출액 966억원, 영업이익 250억원을 기록하며, 영업이익률은 25%에 달했다. 당기순이익은 61억7000만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인공지능(AI) 통번역 및 스마트시티 등 신성장 사업에서의 잠재력을 높게 내다봤다. 현재 AI 음성인식 통번역 사업에서는 중국 ‘아이플라이텍’과의 협력하고 있으며, 스마트시티 사업에서는 서울시 사례를 중심으로 한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에서 활동한다. 지난 13일 정부주도로 출범한 ‘스마트시티 융합 얼라이언스’에 참여해 국가 시범도시 사업 기회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존 주력사업인 오피스 시장 역시 일본, 독일을 우선 타겟으로 해외영업 네트워크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한컴MDS가 2018년 12월부터 종속회사로 연결됨에 따라 올해는 큰 폭의 외형적 성장이 예상된다. 한컴MDS는 2018년 연결기준 매출 1590억원을 달성했다.

한컴 관계자는 “회계기준적용을 위한 당기순이익변동이 발생했으나 책임경영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높은 배당률을 적용해 진행한다”며 “특히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에 있어 그룹사 간 시너지를 창출함으로써 2019년에도 두 자릿수 성장을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헬리녹스’ 패키지…
  • LG전자, “드론쇼로 ‘무드업’하세요”
  • [이주의 전자뉴스] 가전업계, ESG 경영 가…
  • LG, 잠실야구장에서 ‘부산엑스포’ 응원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