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최초 5세대 V낸드 기반 업계 유일 제공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스마트폰 메모리 테라바이트(TB) 시대가 열렸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테라바이트 모바일 메모리(eUFS: 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 시장을 연다고 30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달부터 업계에서 유일하게 1테라바이트 eUFS 2.1을 양산한다. 평택라인은 5세대 V낸드를 주력으로 만든다. 삼성전자는 2015년 1월 모바일용 128기가바이트(GB) eUFS 2.0를 생산했다. 2016년 2월 256기가바이트 eUFS 2.0 2017년 11월 512기가바이트 eUFS 2.1'을 발표했다.

1테라바이트 eUFS 2.1을 쓰면 외장 메모리 카드 없이 노트북 수준 용량을 스마트폰에서 쓸 수 있다. 업계 최고 속도 5세대 512기가비트(Gb) V낸드를 16단 적층했다. 고성능 컨트롤러를 탑재해 기존 제품과 동일한 크기에서 2배 많은 용량을 구현했다. 1테라바이트는 10분 용량 초고화질(UHD) 동영상을 260개 저장할 수 있다. 임의 읽기와 쓰기 속도는 기존 512기가바이트 eUFS 보다 최대 38% 빠르다. SATA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대비 연속 읽기 속도는 약 2배 빠르다. 마이크로SD보다는 10배 이상 빨라졌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전략마케팅팀 최철 부사장은 “1테라바이트 eUFS는 차세대 모바일기기에서 프리미엄 노트북 수준의 사용자 편의성을 구현하는 차별화된 메모리 솔루션”이라며 “1테라바이트 eUFS의 안정적인 공급 체제 구축으로 글로벌 모바일 업체가 차세대 모델을 적기에 출시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모바일 시장을 지속 성장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