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넥슨 인수전 뛰어든다면 컨소시움 참여 유력
- 덩치 큰 네오플 노리긴 쉽지 않아…그 외 게임 자산에 관심 가능성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카카오가 넥슨 인수전에 뛰어들까. 회사 측이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밝히면서 인수전 참가 여부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다만 카카오가 동원할 수 있는 현금이 연결 기준으로 1조원을 조금 넘기는 수준이라 넥슨 인수전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하긴 쉽지 않다. 컨소시움(협력단)에 참여해 넥슨 인수를 노릴 개연성이 큰 상황이다.

당초 넥슨 인수전엔 중국 텐센트와 글로벌 사모펀드들이 뛰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10조원 이상이 거론되는 넥슨 인수금액은 단일 사업자가 부담하기 쉽지 않다. 워낙 덩치가 크다보니 매각 과정에서 넥슨이 쪼개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시장에선 넥슨의 최대 매출원인 ‘던전앤파이터’ 개발사 네오플을 누가 인수할지가 관심이 크다. 네오플은 한해 1조원 가량의 영업이익을 올리는 넥슨의 핵심 자회사다. 매년 성장세를 이어왔다. 그만큼 인수전도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가 덩치 큰 네오플을 욕심내기는 쉽지 않다. 그러나 네오플을 떼고 봐도 넥슨엔 수많은 게임 자산이 있다. 게임업체 중 가장 많은 라인업을 보유한 곳이 넥슨이다. 카카오는 자회사 카카오게임즈가 시너지 효과를 볼 만한 게임이라면 충분히 눈독을 들일 수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기업공개(IPO) 과제를 안고 있다. 지난해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다 올해 중으로 시기를 늦췄다. 당시 회사 측은 “플랫폼, 퍼블리싱, 개발 등 게임사업의 밸류체인의 수직 계열화를 강화해 향후 기업공개 시 가치를 인정받을 것”이라고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특히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검은사막 온라인’ 재계약 이슈를 앞뒀다. 여러모로 고민이 큰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카카오가 넥슨의 여러 게임 자산을 가져와 지식재산(IP)으로 만든다면 기업가치에 보탬이 될 수 있다. 새 IP 확보로 카카오게임즈의 적극적인 게임사업 전개도 가능하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