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상을 바꿉니다. U+5G’ 브랜드 발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유플러스가 5세대(5G) 이동통신 전환을 계기로 만년 3등을 탈출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췄다. ‘5G=LG유플러스’라는 인식을 만든다. ‘일상을 바꿉니다. 유플러스5G’라는 마케팅 슬로건을 발표했다.

19일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서울 용산구 용산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사진>는 “통신업계 최고경영자(CEO)로 굉장히 설렌다. LG유플러스는 업체로써는 3위지만 변화를 리드하려는 노력을 많이 했다. 5G도 LG유플러스가 선도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선도적 네트워크 인프라 구축 ▲고객 기대를 뛰어넘는 서비스 제공 ▲생활의 변화를 만들어가는 마케팅 3가지를 제시했다.

하 대표는 “미국 일본 프랑스 등 주요 사업자는 무선사업의 역성장으로 성장이 둔화되고 있는 상황이며 국내시장도 무선의 성장 둔화로 시장이 정체돼 있다”며 “통신시장 변혁기에 적극 대응해 5G 시장 성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011년 4세대(4G) 이동통신 개시로 브랜드 이미지 탈바꿈에 성공했다. 2011년 7월1일 기준 점유율 17.7%에서 올 10월 기준 21.2% 점유율로 3.5%포인트 증가했다. 5G도 이런 기회로 삼겠다는 것이 하 대표의 생각이다. 현재 LG유플러스는 5500개 5G 기지국을 구축했다. 내년 3월 스마트폰 상용화 때 가장 넓은 서비스 범위(커버리지)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사업기회는 개인(B2C)과 기업(B2B) 양방향을 모색한다. B2C는 콘텐츠 B2B는 다른 산업과 융합이 키워드다. 콘텐츠는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을 포함 실감형 미디어를 지원할 계획이다. 융합은 실시간 원격 제어 기반이다. 자율주행, 스마트공장 등을 공략한다.

LG유플러스 PS(Personal Solution)부문 마케팅그룹장 김새라 상무는 “그동안 LG유플러스는 경쟁사에 비해 5G 마케팅을 하지 않았다. 고객이 잘 모르겠다는 목소리를 많이 냈기 때문이다. 새 슬로건은 기술보다 삶의 변화를 알리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