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대 '미 국방부 JEDI' 클라우드 구축사업…논란속 ‘원 벤더’ 로 방향

2018.11.20 10:12:01 / 백지영 jyp@ddaily.co.kr

관련기사
11조원 규모 '펜타곤' 클라우드 사업…AWS 견제나선 IT공룡들
[주간 클라우드 동향] 펜타곤 클라우드 사업, 누가 따낼까
100억달러 규모 美 국방부 클라우드 사업…뜨거운 각축전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미 국방부의 공동방어인프라(JEDI)의 클라우드 구축 사업이 기존대로 단일 벤더 선정 방식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미 감사원(GAO)이 오라클 등 일부 사업자가 제기한 문제제기를 거절했다. 

앞서 지난 9월 미 국방부는 100억달러(한화로 약 11조4000억원) 규모의 공동방어인프라(JEDI) 구축 및 운영을 맡을 민간 클라우드 사업자 선정과 관련한 사업 제안서를 받았다.

이번 사업을 통해 국방부는 기존 IT 시스템을 현대화하고 전세계에서 수집되는 데이터를 분류해 전투력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 최소 10년 이상 운영되는 정부 사업인 만큼 클라우드 업계의 이목이 집중됐다. 사업자 선정은 내년 4월로 예정돼 있다.

문제는 국방부가 단일 벤더로 관련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히자, 일부 기업들이 여러 벤더가 서비스를 공급하는 멀티 클라우드 전략에 어긋난다며 항의 문서를 전달한 것. 

항의에 나선 대표적인 업체가 오라클과 IBM이다. 현재 공공 클라우드 사업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는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선정이 유력해진데 따른 것이다. 승자독식 구조의 사업 입찰은 벤더 종속 및 기술중립적인 접근 방식에서 벗어난다는 비판이다.

미 감사원은 이에 대해 “국방부의 단일 벤더 선정 방침은 국가 보안 문제 등 여러 가지 사항을 고려해 합리적으로 결정한 것”이라며 “적용 가능한 법률 및 법안이 허용하는 부분에서 단일 벤더 선정이 정부로써는 최선의 이익이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다만 이번 입장은 오라클의 문제제기에 대한 답변이다. IBM의 이의제기에 대한 결정은 내년 1월 18일 개별적으로 내릴 예정이다. IBM 역시 오라클과 비슷한 입장이다. IBM 측은 “최대 10년 간 단일 클라우드 환경을 강제하는 것은 미 예산관리국이 강조한 멀티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의 필요성 및 전략과 어긋난다”고 비판한 바 있다.

한편 미국 정부기관의 클라우드 활용이 늘면서 입찰 과정에서의 잡음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013년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AWS와 6억달러 규모의 10년 운영 클라우드 계약을 맺을 당시에도 IBM이 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