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삼성D-LGD-BOE’ OLED 멀티벤더 가능할까

2018.11.20 10:20:16 / 신현석 shs11@ddaily.co.kr

관련기사
애플, ‘아이폰XS’ 블프 할인공세로 위기론 잠재울 수 있을까?
애플, 일부 아이폰X 결함 인정 “무상 수리”
화웨이, 2위 굳히나…․3분기 스마트폰 5강, 삼성·화웨이·애플·샤오미·오포
애플, 3분기 아이폰 판매 4700만대…판매량 정체에도 매출 20%↑
애플, 홈버튼 없앤 새 아이패드…99만원부터 구매 가능
삼성D, BOE와 스마트폰 패널 출하량 격차 벌려…‘AMOLED의 힘’
“애플·삼성 긴장해” 가성비甲 샤오미 포코폰 돌격…보안은?
애플, 中 BOE로부터 OLED 받나…공급 협상 진행
[딜라이트닷넷] BOE, 새로운 투자 모색...IR ‘어디까지 진실?’
中 BOE, 정부 보조금 빼면 빈 껍질…2분기 수익성 악화
BOE, 중국 OLED 투자 선도…원동력은 삼성D 출신 인력?
中BOE, 애플에 OLED 패널 사용 권유...미중무역 전쟁 영향 미칠까
中 BOE, 올해 주가 ‘반 토막’…OLED 전환 필요성 높아져
中 BOE에 우회 취업한 삼성 전 직원에 ‘전직금지’ 처분
엘아이에스, BOE에 310억원 규모 디스플레이 장비 공급
LCD 가격 하락, BOE도 타격…장비 업계 고심
엘아이에스, 중국 BOE와 235억원 규모의 디스플레이 제조장비 공급계약
엘아이에스, 中 BOE와 144억원 규모 공급계약…“올해 추가 수주 가능성 높아”
中 대형 LCD 부채질…BOE 우한 10.5세대 팹 착공
케이피에스, BOE와 250억원~300억원 규모 공급계약 막바지 단계
중 BOE, 디스플레이 사업 전방위 확대…국내 업계와 경쟁 불가피
"중국 BOE, 2019년엔 LG디스플레이 추월" 전망
거침없는 中 BOE…대형 LCD 패널 출하량 1위
대형 LCD 패널 시장 BOE만 나홀로 성장
중국 BOE 10.5세대 LCD 생산라인 건설…업계 영향과 전망은
BOE 10.5세대 LCD 투자 소식에… LGD “우리는 8세대 OLED에 집중”
탑엔지니어링, 중국 BOE에 82억원 규모 LCD 장비 공급
Samsung buys more smartphones LCDs from BOE




[디지털데일리 신현석기자] 애플이 그간 아이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를 독점 납품했던 삼성디스플레이 외에 LG디스플레이와 BOE를 2·3협력사로 유치하는 멀티벤더 체제를 추진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최근 LG디스플레이는 애플에 OLED를 공급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다만, BOE는 애플에 공급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이번 달 파주 E6를 통해 애플 향 OLED 공급 물량을 생산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LGD E6 라인은 11월부터 애플향 생산을 위해 가동 중”이라고 전했다. 실질적인 양산은 12월 중에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LG디스플레이 측은 지난달 24일 ‘3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서도 “고객사(애플)와 긴밀히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BOE도 애플향 공급을 준비 중이다. 현재 애플과 BOE가 정식 공급 계약을 맺었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다만 업계에 따르면 BOE는 애플과의 OLED 계약 체결을 자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BOE가 두 번째 6세대 플렉시블 OLED 공장인 B11를 통해 애플에 OLED를 공급하기로 구두 약속했다는 얘기가 지난달 업계에서 흘러나온 바 있다. 품질이 잘 나오면 공급할 수 있다는 조건부 구두 계약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다만 현재 BOE B11이 애플향 물량을 양산하는 단계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BOE에 OLED 장비를 공급하는 업체 관계자는 “올해 BOE B11 라인에 관련 장비를 납품했는데, 애플향인 B11이 아직 양산 단계가 아니어서 현재 애플에 공급하는 것은 아닐 것”이라며 “지금 B11은 셋업 중이다. BOE는 아직 OLED 수율이 낮아 양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고 전했다.

업계에 따르면, BOE OLED 수율은 10% 수준인 것으로 파악된다. 질이 낮은 제품도 흡수하는 자국 시장엔 공급할 수 있을지 몰라도, 애플향으론 아직 공급하기 어렵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BOE, 티안마 등 중국 패널사는 수율이 안 나오고 있다. 일부 공급은 되는데 샘플 형태로만 가능하다. 수율만 잡히면 내년 성장할 것으로 보이나 현재로선 수율을 올리는 게 쉽지 않을 것”이라며 “삼성디스플레이도 처음부터 수율이 잘 나온 게 아니므로 기대를 하고는 있다. 기술력보다는 여러 원자재 등 문제로 수율 저하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현재 BOE OLED는 양산할 수 없는 수준이다. 장비가 국내와 똑같다고 해도 엔지니어 숙련도에 따라 수율이 올라가는 게 조금씩 다르다. BOE가 OLED 양산을 처음 하는 것이기에 아무래도 좀 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