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신현석기자] 19일 시장조사업체 유비리서치는 올해 3분기 삼성디스플레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매출이 70억달러(약 7조90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3분기 전체 OLED 시장 규모에서 84%에 달하는 수치다.

유비리서치 이충훈 대표는 “3분기 매출 증가는 삼성디스플레이의 갤럭시노트, 애플 아이폰XS 시리즈용 플렉시블 OLED 생산에 기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비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3분기 OLED 시장 규모는 지난 2분기 57억 7000만 달러(약 6조5000억원)보다 43.9% 성장한 83억달러(약 9조4000억원)다. 작년 3분기와 비교하면 16.6% 증가했다.

유비리서치 측은 “올해 2분기 OLED 시장은 삼성디스플레이의 가동률 저하로 전체 시장이 영향을 받아 저조했으나, 3분기에는 큰 폭으로 성장했다”라고 설명했다.

국가별로 보면 한국은 올해 3분기 79억달러(약 8조9000억원) 매출을 달성했으며 전체 시장의 95.5%를 차지했다. 중국은 3억6000만달러(약 4000억원) 매출로 4.3% 점유율을 기록했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
  • 청호나이스, 커피머신 공략 ‘잰걸음’…누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