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일 시판, 출고가 26만4000원…6인치 화면·셀피 최적화 특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중저가폰을 확대한다. 자급제로 내놓는다. 자급제는 제조사에서 스마트폰을 사고 통신사를 고르는 유통방식이다. 통신사 사전 탑재 애플리케이션(앱)이 없다. 필요한 앱만 이용자가 선택해 설치하면 된다. 국정감사에 나온 자급제폰 확대 요구에 대한 삼성전자 정보과학 및 모바일(IM)부문 고동진 대표의 대답이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오는 12일 ‘갤럭시J4플러스’를 출시한다고 6일 밝혔다.

출고가는 26만4000원이다. 삼성닷컴과 11번가는 12일부터 다른 채널은 19일부터 시판한다. 블랙과 골드 2개 색상이다. 자급제로 유통한다.

갤럭시J4플러스는 6인치 고화질(HD플러스) 화면을 채용했다. 배터리 용량은 3300mAh다. 카메라는 전면 500만(F2.2) 후면 1300만화소(F1.9)다. 램(RAM)은 3GB 저장공간은 32GB다. 카메라 버튼을 원하는 곳으로 옮길 수 있다. 전면 카메라는 심도를 실시간 조절할 수 있다. 발광다이오드(LED) 플래시를 적용 셀피 촬영에 최적화했다. 돌비 애트모스를 내장 듣는 즐거움을 더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J4플러스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기는 소비자에게 최적의 제품”이라며 “강력한 스펙뿐 아니라 디자인, 편의성까지 모두 갖춰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11번가와 ‘J4플러스 사전 체험단’을 운영한다. 6일 오후3시부터 선착순 111명을 체험단으로 뽑는다. 체험단은 제품 사용 후기를 작성하면 OK캐시백 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