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 청와대?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비핵화에 대한 논의와 함께 남북경제협력에 대한 방향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첫날 18일에는 우리 경제인들과 북한 리룡남 내각부총리와 회동을 가졌다.

리 내각부총리는 "평양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한다. 처음 뵙지만 다 같은 경제인이고 통일과 평화 번영을 바라는 목적이 같아 마치 구면인 것 같다"며 우리 기업인들을 환영했다.

특히 리 내각부총리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에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주 유명하다.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길 바란다"는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평양역 건물에 과학중심 인재중심이라고 써 있었다. 삼성의 기본 경영 철학이 기술중심 인재중심이다. 세계 어디를 다녀봐도 한글로 그렇게 쓰여 있는 것을 본적이 없다. 더 많이 알고 신뢰 관계를 쌓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리 내각총리는 장병규 4차산업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IT쪽입니다"라고 말하자 "새시대 사람이로구만"하며 웃기도 했다.

구광모 LG회장은 "LG는 전자, 화학, 통신 등의 사업을 하는 기업이다. 좋은 기회를 주셔 감사하다"고 말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2007년에 왔었는데 11년 만에 오니까 많은 발전이 있는 것 같다. 건물도 많이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라난 것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했다.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남북관계가 발전하고 있지만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돼 남북관계가 빨리 발전할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남북경협에 앞장섰던 현대그룹의 현정은 회장은 "남북관계가 안 좋으면 늘 마음이 아팠다. 빨리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리 내각부총리는 "현 회장의 일이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답했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기대도 드러났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개성공단이 조속히 개방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회장도 "사업이 전면 중단된 상태에서 새로운 시점에 오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보탰다.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은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한반도 평화가 정착돼 철도도 연결됐으면 좋겠다"고 하자 리 내각부총리는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앞으로 1년에 몇 번씩 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
  • 삼성전자, ‘더프레임’ 연간 판매량 100만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