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비핵화 의지보다 체제보장 신뢰 의문 제기…문 대통령, “양자, 직접 소통 필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6일 남북정상회담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진행했다. 최근 급변하는 정세에 관한 의견을 논의했다. 특히 오는 6월12일 북미정상회담은 변경 없이 이뤄져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27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지난 26일 열린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회담은 지난 25일 김정은 위원장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23일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했다. 24일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4·27 판문점선언에서 필요하다면 언제 어디서든 격식없이 만나 중대사를 논의하자고 했다”라며 “일상처럼 이뤄진 이번 회담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 남북은 이렇게 만나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 했다고 했다. 북한은 6월12일 북미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리기를 희망했다. 남북은 북미관계와 별개로 남북관계 개선을 추진키로 했다. 오는 6월1일 고위급회담을 연다. 군사당국자회담, 적십자회담 등을 연이어 개최한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완전한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것을 다시 피력했다. 불분명한 것은 북한의 의지가 아니라 북한이 비핵화를 할 경우 미국이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체제안전을 보장한다는 것을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여기고 있던 것”이라며 “한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적대관계 종식 및 경제 번영 의사를 밝혔다. 양측 의지를 전달하고 직접 소통할 것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 중재자 역할을 하고 있다는 뜻이다.

다만 6월12일 북미회담 개최와 결과에 대해선 조심스러운 태도를 취했다. 직접 당사자는 아니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다만 성공을 위해 모든 노력을 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하고 있는 모든 노력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것도 있지만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것”이라며 “북미 실무협상이 곧 시작될 것으로 알고 있다. 상대가 무엇을 원하고 있는지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는 가운데 추진하고 있기 때문에 잘 되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