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공격적인 ‘저가 공세’로 국내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 파고들고 있는 중국 IT업체 화웨이의 공포가 현실화되고 있다.

도입 예정 금액의 절반 이하로 가격을 낮춰 입찰하는 통에 네트워크 장비 업계는 “화웨이가 들어오면 당해낼 수가 없다”고 입을 모은다. 

그런데 문제는 이후 화웨이측이 유지보수, 기술지원료 명목으로 가격을 올려받기 때문에 결국 ‘조삼모사’라는 점이다. 

이와 동시에 화웨이 장비가 중국 정부의 정보수집 통로로 이용될 수 있다는 우려가 국내에서도 제기되기 시작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화웨이 장비를 금지하고 있으며, 미 상원에서도 관련 법안이 발의된 상태다.

실제 지난해와 올해 서울교통공사(서울메트로)가 발주한 ‘1~4호선 광전송망 개량사업’과 ‘7~8호선 광대역통신망 구매설치사업’은 모두 화웨이가 차지했다. 지하철 전송망과 같은 국가 기간설비에 중국산 제품 설치가 이어지면서 보안 우려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진행된 서울교통공사 1~4호선 광전송망 개량사업 입찰 결과<출처: 조달청 나라장터>

지난해 진행된 1~4호선 광전송망 개량사업의 경우, 화웨이 장비를 제안한 현대정보기술이 사업을 수주했다. 

조달청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나라장터)에 따르면 당시 현대정보기술이 제시한 금액은 69억7995만원으로 투찰율은 45.147%에 불과했다. 전체 사업 금액이 약 154억원임을 감안하면 절반 이하의 가격에 들어온 셈이다. 설치비와 공사비 등을 제외하면 화웨이 장비값은 40억원 이하로 추측된다.

현대정보기술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씨스존 역시 화웨이 장비를 제안했다. 씨스존이 제안한 가격은 82억5000만원으로 투찰율은 53.362%에 불과했다. 4위를 기록한 노키아와는 21억원, 국산통신장비업체인 우리넷과는 30억원 가까이나 차이난다.

올해 진행된 ‘7~8호선 광대역통신망 구매설치사업’에서도 화웨이 장비를 제안한 씨스존이 사업을 수주했다. 씨스존이 제안한 가격은 38억9200만원으로 투찰률은 54.145%에 불과했다.

한 네트워크장비업체 관계자는 “화웨이가 가격체계를 완전히 무너뜨리고 있다”며 “특히 국산업체의 반값 이하로 투찰하면서 생태계를 죽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국가 인프라에 보안 이슈가 있는 제품을 도입하는 것은 향후 국가 차원의 안보문제로까지 확대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교통공사는 앞으로 ‘5호선 LTE-R’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선 사업과 마찬가지로 가격싸움이 재연된다면 화웨이 독식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화웨이는 네트워크 장비 이외에 서버, 스토리지 시장에서도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KBS와 광주시청, 은평구청 등에 화웨이의 스토리지 제품이 공급됐으며, 지난해 하반기 네이버는 화웨이 서버 수천대를 도입하며 논란이 커진 바 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