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자회사 설립 준비

2018.03.05 18:42:19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 국외서 암호화폐발행(ICO) 관측…카카오 “아직 미정, 사업 계획 논의 중”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카카오(대표 임지훈)는 국외 시장에서 암호화폐공개(ICO)를 추진할 것이란 소식에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 제공을 위한 자회사 설립을 준비 중”이라고 5일 밝혔다. 

현재 블록체인 기술과 연결지어 생각해볼 수 있는 대표적 서비스가 ICO다. 이 때문에 카카오가 이른바 카카오코인을 발행할 것이란 관측이 잇따르고 있으나 회사 측은 “아직 미정”이라며 조심스런 입장이다.

카카오는 모바일 메신저이자 콘텐츠 거래 플랫폼인 카카오톡을 운영 중이다. 블록체인을 카카오톡 보안 강화에 활용하거나 콘텐츠 거래에도 적용할 수 있다. 국외 ICO에 성공한다면 암호화폐를 카카오톡 결제에 연동하는 것도 예상 가능한 움직임이다. 주요 주주로 참여하고 있는 업비트를 통한 암호화폐 거래도 충분히 생각해 볼 수 있다. 

카카오 측은 “구체적인 사업 계획에 대해서는 현재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 자회사를 이끌 인물은 스타타업 액셀러레이터 퓨처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인 한재선 박사가 내정됐다. 

세간엔 카카오 블록체인 관련 간담회가 이달 중 예정돼 있다고 알려졌지만, 오는 16일 주주총회에서 공식 선임될 두 공동대표가 나설 미디어 간담회가 와전된 것이라는 게 회사 입장이다. 현재 여민수, 조수용 공동대표 미디어 간담회의 구체적인 일정도 미정이다. 다만 공동대표 미디어 간담회에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에 대한 질문이 집중될 것으로 보여 회사 측도 행사 방향 변경에 대한 고민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LG전자, 웹OS 플랫폼 ‘규모의 경제’ 확보…
  • “물 한 잔 따라줘”…접근성 높이는 가전업계…
  • LG전자-현대차, “도심에서 캠핑을”
  • SK이노, 발달장애인 음악축제 올해도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