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역차별 해소하자…인터넷상생발전협의회 출범

2018.02.23 15:15:20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국내·외 사업자간 역차별 해소와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기 위한 사회적 논의가 시작됐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는 23일 ‘인터넷 상생발전 협의회’를 구성하고 1차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협의회 위원은 소비자·시민단체 5인, 미디어·경영·경제·법률 전문가 18인, 국내·외 인터넷기업·통신사업자 12인, 연구·전문기관 2인, 관련단체 7인, 정부 관련부처 3인 등 총 48인으로 각 기관 및 단체에서 추천받아 구성했다. 위원장은 김상훈 교수(광운대 경영학부)를 위촉했다.

협의회는 ‘국내외 사업자 역차별 해소 및 제도 개선 방안’과 ‘인터넷 생태계 발전 및 이용자 보호 방안’ 등 정책의제를 논의하고 올해 안에 방통위에 정책제안서를 건의할 예정이다. 협의회는 12월말까지 운영하며 효율적인 논의를 위해 산하에 2개의 소위원회를 운영한다

제1소위원회는 ‘국내·외 사업자 역차별 해소 및 제도개선’ 방안을 정책의제로 다루며 국내대리인 제도, 임시중지 제도 등 규제집행력 확보 방안과 부가통신사업자의 불공정행위 및 이용자이익 저해행위 개선 등 통신법제 개선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제2소위원회에서는 ‘인터넷 생태계 발전 및 이용자 보호 방안’을 정책의제로 다루며 제로레이팅 및 망중립성 관련 정책방향, 국내·외 사업자간 및 대형-중소 CP간 부당한 과금 차별 개선 등 상생 협력방안과 이용자 보호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이효성 위원장은 “국내외 기업과 소비자·시민단체, 관련 전문가들이 모두 참여하는 공론화 기구를 통해 국내·외 사업자간 역차별 문제뿐만 아니라 인터넷 생태계 발전과 이용자 보호를 위한 다양한 의견들이 폭넓게 논의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방통위도 협의회에서 제시한 의견을 담아 인터넷 생태계의 상생발전 정책을 마련하고 입법을 추진해 이용자 보호 기반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방통위는 이용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방통위 홈페이지를 통해 운영기간 동안 상시적으로 다양한 의견을 접수할 예정이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