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숙 네이버 대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커넥트 2018 행사를 통해 올 한해 상당폭의 변화를 알렸다. 일단 검색이 달라진다. 개별 이용자에게 맞춤형 검색 화면을 보여줄 계획이다. 창작가와 스몰 비즈니스(창업자·중소상공인)를 위한 각종 도구도 내놓는다. 네이버를 사업하기 좋은 플랫폼으로 바꾼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21일 개최한 커넥트 2018 행사에서 올해 가장 큰 변화에 대한 질문에 “조직적으로는 검색과 클로바의 통합, 사용자가 느낄 가장 큰 변화는 개인별로 달라지게 될 검색”이라고 답했다.

올 한해 네이버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추천 서비스로 완전한 변화를 꾀한다. 검색 외 서비스엔 모두 적용된 변화다. 검색의 경우 기술 구현과 사회적 인식 등으로 시도하지 못했지만 올해 적극적인 변화를 꾀한다. 하반기에 맞춤형 검색 적용을 앞뒀다.

이를 위해 이달 초 네이버는 검색과 AI 플랫폼 클로바 조직을 통합한 바 있다. 김광현 네이버 검색 리더는 조직 통합에 대해 “특정 서비스의 경우 클로바에서만, 네이버 검색에서만 활용할 수 있어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는데 앞으로는 네이버나 클로바 모두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며 “AI(인공지능) 시대에 다양한 디바이스와 연결되고 나의 창작물, 콘텐츠가 네이버 플랫폼에 자연스럽게 잘 연결할 수 있도록 하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개인별 맞춤형 검색은 이용자가 저장한 문서나 찜한 상품, 구매 이력 등을 기반으로 개인(MY) 영역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용자가 좋아할만한 콘텐츠나 상품들을 추천해준다. 이용자가 원치 않으면 개인화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검색 결과도 볼 수 있다.

국내에서만 달라진다는 것은 아니다. 자회사 라인(LINE)을 통해 일본, 대만 등지에도 검색 서비스를 선보인다. 라인과 결합할 검색은 네이버에서 볼 수 있는 통합검색일지 아니면 새로운 형태의 검색을 적용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 한 대표는 적지 않은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스몰비즈니스도 변화를 체감할 수 있다. 보다 고도화된 AI 기반의 사용자, 상품 분석이 적용된다.

▲우선 이미지 분석 기술을 활용해 상품 등록 시, 인공지능(AI)이 자동으로 추천 태그를 제안하고 코디 연관 상품 및 함께 구매할 상품도 자동으로 추천, 생성하는 기능이 추가된다. ▲스토어에 방문하는 사용자 분석을 통해 사용자 클릭이 많은 영역에서는 상품 노출 갯수를 늘리고 적은 영역에서는 마케팅 배너를 제외하는 등의 사이트 노출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검색 결과 노출을 늘릴 수 있도록 상품의 소재 및 색상 등과 같은 상품의 속성을 입력할 수 있는 도구도 제공할 방침이다.

올해 대규모 투자도 앞뒀다. 한 대표는 작년 AI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한 2000억원 수준에 빗댄 미디어의 질문에 “그 금액보다 훨씬 더 많이 투자될 것”이라고 답했다. 

한 대표는 검색의 글로벌 진출과 AI 검색을 위한 데이터 재구축, 동영상 콘텐츠 확보 등과 관련해 “꽤 많은 돈이 들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커머스(쇼핑) 관련해서도 비용 투자를 예정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 대표는 “(투자규모를) 아예 얼마다 잡지도 못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미래 먹거리를 위해 자율주행차, 로보틱스 등을 연구하면서 경쟁사가 불분명해졌고 AI 스피커가 유행하면서 유수의 정보기술(IT) 기업이 음성 검색 시장에 뛰어들기도 한 까닭이다.

음성 검색과 관련해선 고민을 꺼내놨다. 한 대표는 “쇼핑의 경우 우유를 사려왔다가 사과도 사고해야 (스몰비즈니스의) 매출이 올라가는데 스피커로 질문하면 우유 한통으로 주문이 끝나 돌아다니면서 보는 윈도쇼핑의 부분이 떨어진다”며 “즉답하는 핀리성이 있지만 사용자 관계 속에서 추천을 어떻게 넣을까 고민이 크다”고 전했다.

AI 스피커, 네이버 앱, 클로바 앱을 통한 이용자의 음성 검색 패턴도 다른 양상을 띈다. AI 스피커의 경우 대화형에 가깝고 네이버 앱을 통해선 텍스트와 비슷한 음성 검색 패턴을 보이는 상황이다. 이 대목에서도 네이버는 이용자가 원하는 해법을 찾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한 대표는 커넥트 2018 기조연설 이후 미디어와 질의응답 시간에 “전면적으로 완전히 바뀌는 환경”이라고 언급했다. 지금의 수익모델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변화다. 이런 가운데 네이버는 AI 기반의 추천으로 방향성을 잡았다. 한 대표를 비롯한 각 분야 리더들은 커넥트 2018을 통해 ‘이용자, 스몰비즈니스가 원하는 네이버’로 탈바꿈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