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한성숙 대표(오른쪽), 김광현 검색 리더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21일 한성숙 네이버 대표<사진 오른쪽>는 커넥트 2018 기조연설 뒤 미디어와 만나 올해 가장 큰 변화에 대한 질문에 “조직적으로는 검색과 클로바의 통합, 사용자가 느낄 가장 큰 변화는 개인별로 달라지게 될 검색”이라고 말했다.

이달 초 네이버는 검색과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 조직을 통합했다. 김광현 검색 리더는 조직 통합 이유에 대해 “특정 서비스의 경우 클로바에서만, 네이버 검색에서만 활용할 수 있어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는데 앞으로는 네이버나 클로바 모두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며 “AI 시대에 다양한 디바이스와 연결되고 나의 창작물, 콘텐츠가 네이버 플랫폼에 자연스럽게 잘 연결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개인별 맞춤형 검색은 올 하반기 적용될 전망이다. 사용자가 저장한 문서나 찜한 상품, 구매 이력 등을 기반으로 개인(MY) 영역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용자가 좋아할만한 콘텐츠나 상품들을 추천해준다. 이용자가 원치 않으면 개인화 기술이 적용되지 않은 기존의 검색 결과도 볼 수 있다.

김 리더는 “검색 외의 모든 서비스는 개인화돼 있다”며 “검색도 일부 연령에 따라 다르게 제공 중인데, 이걸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검색의 글로벌 진출도 추진한다. 일본, 대만 등 라인(LINE) 메신저가 자리잡은 지역 중심으로 검색 서비스를 고민하고 있다. 

김 리더는 “라인의 엄청난 사용자를 기반으로 원하는 정보를 제공해주는 좋은 환경을 갖춰주겠다는 것”이라며 “지금까지의 통합검색이냐 다르게 할 것이냐는 결정된 바 없다. 테스트하면서 찾아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 대표는 “기술적 역량을 통합해서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겠다”며 “그동안 쌓아왔던 기술과 서비스 등의 경험들로 글로벌 시장에 다시 한번 도전해서 기술과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하고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가장 큰 목표”라고 강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