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오는 21일 개최할 ‘커넥트 컨퍼런스 2018’에서 어떤 비전을 보여줄까. 커넥트 컨퍼런스는 네이버 플랫폼을 활용하는 창작자와 사업자 대상의 행사로 회사가 어떤 방향으로 움직일지 엿볼 수 있는 자리다.

이날 네이버 경영진과 각 분야를 이끄는 리더가 총출동한다. 한성숙 대표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 김광현 검색 리더가 발표에 나선다. 이후로 동영상 창작, 스마트 비디오, 오디오, 쇼핑, 데이터 분석, 상담 챗봇, 창업 파트너스퀘어 등 각 분야 리더 발표가 예정돼 있다.

작년 커넥트 컨퍼런스에선 ‘기술’과 ‘분수효과’ 그리고 ‘글로벌’이 언급됐다. 기술을 통해 쉬운 창업을 돕고 성공까지 지원하겠다는 의미다. 한성숙 대표(당시 사업총괄본부장)는 행사에서 ▲스몰비즈니스의 창업과 성장 ▲건강한 창작 생태계 조성과 창작자의 글로벌 진출에 각각 500억원씩 투자한다고 밝혔다.

올해 행사도 작년 주제를 크게 벗어나지 않은 선에서 발표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측에 따르면 깜짝 발표는 없다. 그동안 네이버가 꾸준히 강조해온 키워드를 내세울 전망이다. 작년에 이어 ‘기술’과 ‘분수효과’ 그리고 ‘글로벌’이 주요 키워드로 언급될지 새로운 키워드가 등장할지가 관심사다.

커넥트 컨퍼런스 2018 행사에선 창작자와 스몰비즈니스를 위한 보다 구체적인 미래 청사진을 제시할 것으로 관측된다.

행사 홈페이지에 “기술 플랫폼을 통해 더 가까이 서포트(지원)합니다”, “AI, 로보틱스, 자율주행과 같은 첨단 기술을 실제 ‘손에 잡히는 도구’로 바꿔 나가는 네이버의 노력과 계획을 공유하는 자리”라고 설명돼 있다.

이번 행사에서 눈길을 끄는 부분은 네이버 서치앤클로바(SEARCH&CLOVA) 발표다. 이달 초 검색과 클로바 인공지능(AI) 기술 플랫폼 두 조직이 통합돼 탄생했다. 검색회사인 네이버의 미래를 짊어진 핵심 기술 조직으로 관련한 외부 발표는 처음으로 파악된다. 스몰비즈니스가 주목 중인 네이버 쇼핑 플랫폼의 올해 방향성도 공개된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