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중국 스마트폰 업계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채택을 늘리고 있다. 지난해 중국 내 스마트폰 판매량 톱5 가운데 2개 모델이 OLED를 사용했고, 최근 출시된 주요 업체의 신제품에도 빠지지 않고 적용되는 등 저온폴리실리콘(LTPS) 액정표시장치(LCD)와의 경쟁에서 밀리지 않는 모양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부부가오(步步高·BBK) 그룹 산하 브랜드인 비보를 비롯해 화웨이 신형 스마트폰에 리지드(Rigid) OLED를 공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업체 모두 기존 거래처였기 때문에 새로울 것은 없으나, 올해 처음 출시한 프리미엄 모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특히 LTPS LCD의 가격 공세에도 불구하고 리지드 OLED가 확대 적용되고 있자는 점은 고무적이다.

삼성디스플레이 내부 소식에 정통한 관계자는 “지난해 중국에서 리지드 OLED를 적극적으로 판촉했고 수익성은 떨어졌으나 시장점유율은 확보했다”라며 “LTPS LCD 업체의 공장가동률이 떨어지고 있고 OLED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어 (미니 치킨게임에서) 승기를 확보한 셈”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지난해 삼성디스플레이는 LTPS LCD와의 경쟁 심화를 여러 차례 언급한 바 있다. 문제는 서로 얼마나 버틸 수 있느냐는 것. 일다 분위기 자체는 1년 만에 OLED로 넘어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만 여전히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어서 적어도 올해까지는 충분한 수익성 확보는 쉽지 않다는 게 업계의 일반적인 분석이다.

이런 상황에서 중국 스마트폰 업계가 OLED 채용에 적극적이라는 점은 분명히 호재다. 이번에 출시된 비보 ‘X20 플러스’, 화웨이 ‘메이트10 프로’는 상반기 프리미엄 시장의 판도를 가늠해볼 수 있는 제품이기도 하다. 지난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역성장(4억5900만대, 2016년 대비 4% 감소)했고 차별화 포인트로 무테두리 디자인, 메모리 용량 확대 등을 적극적으로 시도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결과다.

일각에서는 애플 아이폰 텐(X)의 부진으로 플렉시블 OLED 공장가동률 저하, BOE 등 중국 디스플레이 업체의 도전이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고 있으나 당장 시장에 끼칠 영향은 제한적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중소형 OLED 시장에서 90% 이상의 압도적인 영향력을 바탕으로 충분한 체력을 비축했고 공장가동률 외에서 재고량 조절, 가격 인하 등 써먹을 수 있는 카드가 많이 남아있다.

업계 전문가는 “플렉시블 OLED에서 중국의 공세가 두려운 이유는 얼마 되지 않는 A급 패널부터 폐급 패널까지 남김없이 팔아치울 시장이 있기 때문”이라며 “화웨이가 BOE 플렉시블 OLED를 공급받는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실제로는 계약이 이뤄지지 못한 것으로 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삼성디스플레이가 반도체를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다음으로 많은 매출을 가져갈 가능성이 크며 플렉시블 OLED 다음의 애플리케이션(적용분야)을 확보하려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