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전국 단일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1조7000억 투입”

2018.01.23 15:43:47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英 재난망 스마트폰, 삼성전자가 책임진다
삼성전자, 재난망서 영상통화 시연 성공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2020년까지 전국 단일 재난안전통신망이 구축된다. 행정안전부는 이를 위해 1조7025억원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23일 행정안전부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는 경찰청‧소방청‧해양경찰청과 세종 컨벤션센터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재난‧재해 대응 분야에 대한 2018년 정부업무보고를 실시했다.

행정안전부는 현장에서 작동하는 재난대응 체계 확립,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근절을 중점과제로 보고했다. 이 자리에서 김부겸 장관은 재난대응 분야 4대 개선과제로 ▲재난상황 공유‧전파체계 개선 ▲현장 중심의 실전형 교육‧훈련 강화 ▲현장 수습‧복구 지원체계 개선 ▲재난대응 인프라 확충을 집중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행정안전부는 인명구조의 골든타임이 허비되지 않도록 재난 초기 현장 상황의 신속한 공유·전파체계를 마련하고, 긴급신고전화(112‧119) 통합운영체계 개선으로 전달시간을 8초에서 1초로 대폭 감축키로 했다. 신고 내용은 경찰·소방·해경 간 화면을 동시에 표출시킨다. 해상교통관제시스템(VTS)로 접수된 신고도 통합을 통해 7분에서 10초로 줄어든다.

특히, 전국 단일 재난안전통신망은 세월호 사고 이후 소방·경찰 등 현장기관의 통합적 재난대응 지원 및 기존 노후 통신망 교체 등을 위해 2020년까지 전국 단일 PS-LTE망으로 구축한다. PS-LTE망은 국제표준으로, 멀티미디어 서비스가 가능한 재난안전용 4세대 무선통신기술이다.

올해 중부권 5개 시·도를 시작으로 내년 남부권 9개 시·도, 2020년 수도권 3개 시·도에 구축을 완료한다. 사업기간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3년이며, 총 사업비는 1조7025억원이다. 운영센터 2개소, 기지국 1만5447식, 단말기 24만대 보급 등을 포함한다.

올해에는 4월부터 12월까지 총 9개월간 중부권 5개 시·도 지역 재난안전통신망 통화권 구축을 위한 사업을 진행한다. 기지국 4318개소와 제2운영센터를 신축한다. 사업비는 구축 1171억원, 운영 47억원으로 총 1218억원이다. 다수 사업자 참여와 건전한 경쟁구도 유도를 위해 2개 이상의 지역으로 분리발주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행정안전부는 재난현장의 다양한 상황정보를 신속히 전파·공유하고 일원화된 지휘·명령 및 통합대응체계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10년 이상된 기존 통신망을 교체하고 전국 단일망 구축으로 중복투자 방지 및 경제적 유지‧보수도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아울러, 철도망・해상망과 연동한 광대역 공공안전 신경망을 만드는 한편,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 역할 및 산업·경제적 효과 창출도 내다봤다.

이와 함께 행정안전부는 재난발생 때 현장에서 자원 공동 활용이 가능토록 지리정보시스템(GIS) 기반의 ‘재난자원공동활용’ 시스템을 꾸린다.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무인로봇 등 4차 산업혁명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대응체계 등 인프라도 확충할 방침이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