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T, 강원소방본부에 공공안전솔루션 제공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산불감시, 인명구조도 사물인터넷(IoT) 시대다. 정보통신기술(ICT)이 국민의 안전을 지킨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강원소방본부와 ICT를 이용한 소방 활동 지원 협의를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SK텔레콤은 ‘공공안전솔루션’을 강원소방본부에 제공한다. 몸에 부착해 영상 등을 전송할 수 있는 특수단말기(바디캠) 230대와 관제드론 4대, 실시간 영상 관제 시스템 ‘T라이브캐스터’ 등을 전달한다. 강원소방본부는 특수구조단과 관할 16개 소방서에 장비를 배분하고 상황실 운영을 맡는다.

바디캠과 드론은 소방관의 눈과 발이다. T라이브캐스터는 소방관과 상황실을 한 몸으로 만들어준다. 사고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적절한 조치를 할 수 있게 됐다. 비용절감과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것은 덤이다. 강원도는 면적의 82%가 산림이다. 헬기에 앞서 드론이 재해를 파악하고 인명을 구조하며 보낸 영상을 바탕으로 적절한 응급조치를 취하게 된다.

강원소방본부 이흥교 본부장은 “오늘날 재난은 대형화, 복잡화 추세로 무엇보다 ICT의 응용, 발전은 재난대응에 필수적 요소라 할 수 있다”라며 “현장지휘와 응급처치 효율성 등 재난대응 정보시스템 고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 김장기 IoT사업부문장은 “공공안전솔루션이 국민 안전을 위해 늘 노력하는 소방관의 재난 대응 활동에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이 보유한 ICT 인프라를 공유해 고객과 사회에 더 나은 가치를 제공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재난 대응에 ICT 도입은 전 세계적 추세다. 유럽연합(EU)은 ‘홍수조기경보시스템’을 구축했다. 제방에 센서를 설치 모바일로 바로바로 정보을 전달한다. 일본은 통신사 기지국에 쓰나미 감시 시스템을 시험 장착(NTT도코모)했다. 또 긴급메시지는 드론을 통해 전달하는 시스템(KDDI)을 연구 중이다. 국내도 SK텔레콤뿐 아니라 KT 등이 경쟁하고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