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텔레캅, ‘클라우드’로 물리보안 판 바꾼다

2017.11.02 10:07:12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KT 보안전문기업 KT텔레캅(사장 엄주욱)은 2일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존 보안시스템의 구조를 혁신한 ‘세계최초 플랫폼 기반의 보안서비스’를 선보였다.

플랫폼 기반의 보안서비스는 KT텔레캅의 관제·출동 역량에 KT그룹의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고객시설 내 모든 센서를 관리하고 사후관리서비스(A/S) 등을 수행하는 메인 컨트롤러인 하드웨어 주장치를 클라우드화한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LTE-M, NB-IoT 통신망을 이용해 각각의 보안·사물인터넷(IoT) 센서들이 직접 클라우드 주장치와 통신한다. 클라우드 주장치는 각각 센서들의 신호를 받아 관제시스템에 전송하고, 이상신호 감지 시 출동대원이 긴급 출동해 상황에 대처한다.

현재 LTE-M 통신 기반으로 빌딩 등 대형 사업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출시했으며, 내년 초 NB-IoT 통신 기반의 서비스를 일반·소호 고객 대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KT텔레캅은 플랫폼 기반의 보안서비스를 통해 안정적 운용, 빠르고 간편한 서비스 제공, 가격 혁신으로 고객부담 완화 등의 고객가치를 제공할 예정이다.

먼저 보안서비스의 기본인 안정성을 높였다. 기존 하드웨어 주장치의 경우 복잡한 배선, 장비 각각의 전원상태 등 고객시설의 환경에 따라 장애가 발생할 수 있는 요소가 많았고 장애 발생 때 사후에 대처하는 상황이었다.

반면 클라우드 주장치는 관제센터에서 고객 측의 통신상태 및 센서들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함으로써 장애발생 요인을 사전에 발견해 원격에서 즉각 조치할 수 있다.

또한, 기존 서비스 설치 방식의 개선으로 평균 3일이 걸리던 설치기간도 10분 내로 단축됐다. 설치 및 부착이 간단해짐에 따라 매장 이전에도 장비를 손쉽게 철거·재부착할 수 있다.

KT텔레캅은 장비 원가 및 공사비용이 절감됨에 따라 이를 고객혜택으로 되돌릴 방침이다. 그 중 하나로 그 동안 보안업계에서 운영되던 3년 약정을 탈피한 유연한 요금 체계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엄주욱 KT텔레캅 대표는 “플랫폼 기반의 보안서비스로 물리보안업계의 한계를 뛰어 넘을 것”이라며 “기존 보안시장의 사업자가 아닌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돼 시장의 판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