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러시아 보안기업인 카스퍼스키랩이 미 국토안보부(DHS)에서의 제품 퇴출 결정에 유감을 표명하며 러시아를 포함한 어떤 정부와의 유착관계도 없다고 공식 부인했다.

20일 카스퍼스키랩은 “전세계 각국의 정부에 우수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며 사이버 보안을 책임지는 것으로 널리 인정받고 있는 기업”이라며 “러시아는 물론 그 어떤 정부와도 부적절한 유착 관계는 맺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미 국토안보부는 카스퍼스키랩과 러시아 정보당국 간 연관관계를 우려하며 모든 연방기관에서 카스퍼스키랩의 백신 프로그램 사용여부를 30일 내 확인하고 60일 내 사용 중단 및 제거 계획을 수립해 90일 내 시행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대해 카스퍼스키랩은 “그 어떤 정부와도 부적절한 유착 관계를 맺고 있지 않기 때문에 미 국토안보부 결정을 굉장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번 의혹은 거짓 혐의와 정확하지 않은 가정, 카스퍼스키랩이 러시아 정부의 규정 및 정책에 영향을 받는다는 주장을 기반으로 한다”고 말했다.

이어 “카스퍼스키랩 매출의 85% 이상이 러시아 외부에서 나오고 있다”며 “특정 정부와 유착 관계를 맺는 것이 도리어 회사의 수익에 해를 끼친다”고 반박했다.

카스퍼스키랩은 문제의 원인이 된 러시아의 방침과 법률에 대해 통신 회사 및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ISP)에 적용되는 것으로, 카스퍼스키랩은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러시아 법률과 조사 활동 시스템(SORM)과 같은 정부 도구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트래픽이나 카스퍼스키랩에서 받는 정보는 법적 요건과 엄중한 업계 표준에 따라 암호화, 디지털 인증서 등의 수단을 통해 보호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한, 카스퍼스키랩은 “지금까지 그 어떤 정부에도 사이버 스파이 또는 사이버 공격과 관련된 지원을 제공한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역 및 정치적인 이유로 인해 한 사기업이 이처럼 무고하게 유죄로 간주될 수도 있다는 사실이 상당히 당혹스럽다”고 말을 보탰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