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페이·엘라스틱·더블체인, 핀테크 사업 전략적 제휴

2017.07.20 10:32:13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현대페이(대표이사 김병철)는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전문 기업인 더블체인(대표 전삼구), 그리고 네덜란드 빅데이터 및 머신러닝 전문기업인 엘라스틱 한국지사(지사장 한성엽)와 3사간 전략적 제휴를 맺고 현대페이의 가상화폐인 HDAC(Hyundai Digital Asset Currency) 기반의 핀테크 사업 및 블록체인 연관사업을 공동 전개한다고 20일 밝혔다.

현대BS&C가 지난 6월 설립한 핀테크 전문업체 현대페이가 제공하는 HDAC은 ‘Beyond the Human Pay’를 실현하기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차세대 암호화 가상화폐 플랫폼이다. 

‘Beyond the Human Pay’란 개념은 사물인터넷(IoT) 기기가 복잡하게 연결되는 미래 사회에서 신뢰 기반의 네트워크 체계를 블록체인을 통해 구현해 직접 지불로 인해 발생하는 병목현상을 제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를 통해 네트워크와 연결된 각종 IoT 기기들이 인간을 대신하여 지불을 하는 미래의 지불 형태를 조성하자는 것이 추구하는 지향점이다. 

이를 위해 현대페이는 빅데이터, 머신러닝 분야의 글로벌 파트너를 모색한 결과, 오픈소스 기반 글로벌 기업인 엘라스틱과 전략적 제휴를 추진하게 되었다.

이번 제휴로 현대페이와 엘라스틱 및 더블체인 등 3사는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 개발 및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하는데 주력, 현대페이 서비스 품질을 한 단계 더 높이는 동시에, 현대페이의 관계사인 현대BS&C와 사물인터넷 솔루션 공동개발 등 다양한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엘라스틱의 제프 요시무라 글로벌 마케팅 부사장은 “핀테크의 이노베이션을 추구하는 현대페이와 제휴를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제휴를 통해 엘라스틱 스택(Elastic Stack) 및 엘라스틱 엑스팩(Elastic  X-Pack) 머신러닝 등 최신 기술이 주도하고 있는 검색, 로깅 분야뿐 아니라 IoT,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공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것을 현대페이와 함께 알리고 싶다”고 전했다.

현대페이 김병철 대표는 “현대페이는 블록체인 기반의 핀테크 기술 리더로서 올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론칭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글로벌 핀테크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엘라스틱과 같은 글로벌 파트너와 적극적인 제휴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페이는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손자인 정대선 현대BS&C 사장이 창립한 핀테크 전문기업으로 지난해 12월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전문기업이 더블체인과 사업 제휴를 맺고 사업에 착수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