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부 ICT 연구개발 중장기 전략 수립한다

2017.06.28 11:32:05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새정부의 정보통신기술(ICT) 연구개발(R&D) 중장기 전략이 수립된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새정부의 향후 5년간 ICT R&D 비전 및 목표, 중점 추진전략 및 R&D 로드맵을 담는 ‘ICT R&D 중장기 전략’을 올해 9월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3월부터 산학연 전문가를 중심으로 미래비전, 기술개발, 인력양성, 기반조성, 기술사업화, 제도개선 등 6개 분과를 운영해왔다.

미래부는 2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강성주 미래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과 김상은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 주재로 개별 분과에서의 논의사항을 종합 토론하는 전체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20여 명의 ICT 기술전문가와 고용, 미래예측, 인문학 전공자 등이 참석했다. 제4차 산업혁명이 촉발할 미래상과 ICT R&D 비전 및 목표, ICT 기술개발 전략, R&D와 연계한 일자리 창출, ICT R&D 생태계 조성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참석자들은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산업구조 재편과 일자리 변화에 대응해 포용적 성장 및 소득주도 성장의 주도자로서 ICT의 역할 확대가 요구되고 있으며, 이를 달성하기 위한 핵심 수단인 ICT R&D 추진에 있어 견고한 민관 파트너십에 기반한 국가적 역량 집중이 필요하다는 데에 인식을 함께 했다.

또한, ICT R&D를 통한 4차 산업혁명 대응 핵심기술 개발 및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의료·교통·안전 등 다양한 분야의 미래서비스 조기구현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연구자 자율에 기반한 성과창출형 ICT R&D 체계 구축과 R&D 전 과정에서 기술개발-서비스 상용화- 사회문제 해결 간 긴밀한 연계가 중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

강성주 정보통신정책관은 “AI, 5G, 블록체인 등 미래 핵심기술에 대한 적극적 투자로 ICT 신산업을 재도약시키는 한편 ICT의 사회적 책무 강화를 위해 R&D를 고용 친화형으로 개편할 것”이라며 “ICT 기술이 고령자,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삶을 개선하고 사회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향후 5년간의 ICT R&D 중장기 전략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부는 이번 회의를 통해 제시된 의견을 반영해 8월까지 ICT R&D 중장기 전략을 구체화하고, 이후 공청회 등 다양한 의견수렴 절차를 통해 수정 보완해 9월 ICT R&D 중장기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