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에 돈 쏟는 O2O업체, 개인정보 관리는? “방통위 조사 착수”

2017.06.22 15:58:07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22일부터 이용자가 급증하고 있는 생활 밀접형 O2O(Online to Offline, 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사업자를 대상으로 개인정보 수집·이용 등 관리 실태를 기획 조사한다.

O2O는 정보가 빠르게 유통되는 온라인과 실제 소비가 일어나는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방식의 마케팅 및 서비스로서 연락처, 예약·주문정보, 위치정보 등 다수의 개인정보를 수집·이용하고 있다.

하지만, 보안에 취약한 스타트업 업체가 많고 최근 해킹에 의해 숙박예약 정보가 유출되는 등 이용자의 불안이 증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조사는 O2O 사업자 중 예매, 식음료, 교통, 숙박, 이사, 차량관리 등 13개 분야의 1위 사업자를 대상으로 실시한다. 1위 사업자가 기존의 조사업체인 경우 2위 사업자를 조사한다.

방통위는 개인정보의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를 중점 점검하고 정보통신망법 위반사항이 있을 경우에는 과태료 등 엄정하게 행정 처분할 예정이다.

김재영 이용자정책국장은 “스타트업 기업들이 이용자 확보·광고·홍보에 기울이는 노력만큼, 개인정보보호를 위한 보안 투자에도 신경 쓰기 바란다”며 “조사결과 위반사항이나 취약점이 발견되면 행정처분에 그치지 않고, 취약분야에 대한 맞춤형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