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민번호·여권번호 ‘고유식별정보’ 관리실태 점검

2017.04.03 14:45:07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오는 4일부터 주민번호, 운전면허번호, 여권번호 등 고유식별정보를 처리하는 공공기관과 기업(5만명 이상 보관)을 대상으로 개인정보의 안전성 확보조치 여부에 대한 점검을 실시한다.

정부는 점검대상 중 100만건 이상의 대규모 고유식별정보를 처리하는 공공기관 및 기업이나, 올해 6월까지 자체점검 결과를 개인정보보호 포털에 등록하지 않은 기관, 등록했더라도 미비한 부분에 대해 조치를 하지 않은 기관 중에 선별해 현장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다.

점검대상이 되는 공공기관 및 기업은 고유식별정보 처리현황 및 법령상 처리 근거 등을 확인하고, 안전성 확보조치 준수 여부를 자체 점검한 후 점검결과를 개인정보보호 포털에 6월까지 등록해야 한다.

점검항목은 고유식별정보 처리여부와 처리하고 있는 경우에서의 동의·법적 근거 여부, 암호화 등에 관한 안전조치 이행여부다.

현장점검 결과 안전성 확보조치 기준을 위반한 공공기관 및 기업에 대해서는 즉시 개선토록 조치하고, 위반 때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엄정한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이다.

장영환 행정자치부 개인정보보호정책관은 “개인정보는 유출 피해에 대한 사후 구제나 대응보다는 사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특히 주민번호 등 고유식별정보는 악용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개인정보처리자가 스스로 고유식별정보에 대한 안전성 확보조치를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