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최근 공인인증서 폐지론이 또다시 불거지며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사실, 2014년 ‘천송이 코트’ 논란 이후 공인인증서 의무 이용 규제는 이미 폐지됐다.

공인인증서 의무화 폐지 이후 공인인증기관 매출은 어떤 변화가 생겼을까? 여전히 공인인증서 발급 수는 증가하고 있으며, 관련 매출은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정부가 지정한 공인인증기관 5곳은 금융결제원, 한국정보인증, 코스콤, 한국전자인증, 한국무역정보통신이다. 이 중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상장사인 한국정보인증과 한국전자인증의 공인인증서 매출 현황을 살펴봤다.

한국정보인증의 공인인증서 매출액은 ▲2012년 192억900만원 ▲2013년 214억6900만원 ▲2014년 232억8200만원 ▲2015년 263억 4500만원 ▲2016년 283억2200만원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전체 매출에서 공인인증서 매출액 비중은 2012년 60.3%에서 2016년 81.1%까지 확대됐다.

한국전자인증의 경우 ▲2012년 121억1900만원 ▲2013년 129억3400만원 ▲2014년 141억4300만원 ▲2015년 152억8600만원 ▲2016년 159억6900만원으로 매년 공인인증서비스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2년 55.6%에서 지난해 60%로 늘어났다.

공인인증서 발급수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공인인증서 발급건수는 2012년 약 2838만건이었는데, 지난 1월 기준 3544만건으로 경제활동인구 2669만명 대비 132%나 보급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공인인증서 폐지론이 공인인증기관의 수익에 직접적 타격을 입히기 때문에 반발이 상당할 것이라는 관측도 하고 있는데, 실제 분위기는 다르다는 전언이다. 이들 공인인증기관은 공인인증서 의무화 폐지 이후 매출에 타격이 없었고, 향후에도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국전자인증 측은 “공인인증서 대체 수단 등이 활성화된다면 공인인증기관의 수익에 영향이 있고, 공인인증 솔루션 업계와 인증서 등록업무 업체들의 피해도 일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하지만, 현재 논의되는 다양한 본인인증 수단은 공인인증서 중 개인인증 부분으로 한국전자인증의 전체 매출액에서는 미미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한국정보인증 측은 “전자서명법에 의해 서명제도는 남아있으며, 금융거래에서 공인인증서 의무 사용 조항만 사라졌기 때문에 매출 하락은 없다”며 “금융권에서도 간편한 본인인증과 공인인증서를 병행해서 사용하고 있는 등 공인인증서는 남아있고, 오히려 전체적인 인증수량은 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에도 공인인증서의 존재가치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며 “유럽연합(EU)도 지난해부터 전자서명 관련법을 도입해 공인인증서 사용을 시작했으며, 현재까지는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수 있는 수단이 마땅히 없다”고 덧붙였다.

상황은 이렇지만, 다양한 본인확인 수단 등이 등장하고 있고 공인인증서 대체 수단에 대한 연구개발이 주장되고 있는 만큼 공인인증기관도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구상하고 있다. 파이도(FIDO), 생체인증 등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

한국전자인증 측은 “FIDO 지문인증서비스를 자체 솔루션으로 구현해 국민은행 등 여러 업체에 현재 서비스 중이고 목소리, 필기서명, 얼굴인증 등도 글로벌 표준인 FIDO 인증에 적용하기 위해 개발하고 있다”며 “자회사인 AIBrain의 인공지능 기술과 인증보안 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개념의 인증 기술도 발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제언했다.

한국정보인증 측은 “현재 은행 등은 바이오인증을 공인인증서를 대체하기 위한 수단으로, 또는 공인인증서를 편리하게 하려는 결합 서비스 등으로 이용하고 있다”며 “한국정보인증은 공인인증서 폐지 논의 이전부터 바이오 인증, 자율주행차 관련 차량인증체계 등 다양한 보안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사업다각화를 위한 차세대 보안사업을 비롯해 인수합병(M&A) 등도 적극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