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사이버분야 위협 대응 및 산업 협력 강화방안 모색

2016.12.20 13:47:13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 이하 미래부)는 오는 21일 서울 코엑스에서 중국 공업신식화부 및 기업과 양국 간 사이버보안 분야 민·관 협력 강화방안 논의를 위한 ‘제2차 한·중 사이버보안 포럼’을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포럼은 지난해 10월 중국 북경에서 열린 ‘제1차 한·중 사이버보안 포럼’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 양국 간 정례 협의체(연1회 개최)다. 정부 간 정책협의와 함께 산업계 간 비즈니스 포럼으로 구성돼 최신 보안 이슈를 공유하고 해결 방안을 논의하는 협력의 장으로 마련됐다.

양국 정부 간 사이버보안 정책협의회에 한국 측은 미래부와 인터넷진흥원, 중국 측은 공업신식화부(인터넷안전관리국장)와 중국정보통신연구원, 중국침해사고대응센터 등이 참여했다.

이 회의에서 양국 정부는 국경 없는 사이버분야 특성상 위협 대응에 국가 간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점을 고려, 그간 간헐적으로 추진돼온 양국 간 사이버 위협 정보 공유 협력을 강화하고 공동 모의훈련 실시 등 협력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비즈니스 포럼에는 한국의 안랩, SK인포섹 등과 중국 차이나 텔레콤, 차이나 모바일, 알리바바, 바이두, 텐센트 등 주요 통신·인터넷 기업이 참석해 최신 보안 이슈와 대응 전략을 논의한다.

양국 기업은 최근 인터넷 서비스를 이용한 사기 대응, 기업의 네트워크 보안 전략, 데이터보안 모델 및 개인정보침해 대응방안 등을 공유하고 보다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양국 기업 간 협력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송정수 미래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사이버 위협 대응에 있어 중국은 긴밀한 공조가 필요한 국가”라며 “이번 포럼은 양국 간 사이버보안의 우수 사례(Best Practice)를 상호 벤치마킹하는 한편 보다 다양한 협력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삼성전자, 전자동 세탁기 ‘그랑데 통버블’ 선…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