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미국 45대 대통령선거에서 예상을 뒤엎고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당선되며 IT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트럼프는 대선 기간 동안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애플 등에 대해 각을 세우는 발언을 이어온 바 있다. 과거에 했던 컴퓨터와 인터넷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담긴 말도 회자된 바 있다. 결과적으로 트럼프는 대선 기간 내내 실리콘 밸리의 지지를 이끌어내지 못했다.

이는 거꾸로 트럼프 역시 IT 시장의 부흥에 대해 큰 관심을 두지 않을 것이란 예상을 가능케 한다.

◆IT시장 위축 우려=코트라 정재민 시카고무역관은 10월 보고서를 통해 “트럼프 후보가 당선된다면 전반적인 방산산업, 제약·바이오산업이 수혜를 볼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강한 보호무역주의를 주장하고 있어 한미FTA, TPP 등 기존 협약들이 재검토되며 한국 수출시장은 전반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전통적으로 미 대선에서 공화당 출신이 당선될 경우 석유・철강・자동차 등 굴뚝 산업 관련 업체들에게 정치 자금이 몰렸고 민주당 출신이 당선될 경우에서 IT・콘텐츠 등 신성장 산업 관련 업체들에게 자금이 집중되는 경향을 보여 왔다.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하더라도 IT분야는 트럼프 당선으로 인한 수혜 대상에서 한켠으로 빗겨나 있다.

트럼프의 인터넷에 대한 부정적 인식도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다. 우선 트럼프는 ‘인터넷은 미국의 것이며 통제가 가능해야’ 한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적인 것이 최근 독립한 국제인터넷주소기구(ICANN)의 통제권 이양문제다.

지난 10월 1일자로 민간 자율기구로 거듭난 ICANN은 인터넷주소 관리 국제기구로 인터넷 주소 관리 권한을 가지고 있다. 오바마 행정부가 ICANN에 인터넷 주소 관리 권한을 완전히 넘기는 내용의 방침을 정하자 트럼프는 미국이 인터넷을 통제해야 한다며 반대한 바 있다.

트럼프는 테러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일부 인터넷을 차단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테러 집단의 인원모집과 통신 등이 소셜네트워크 사이트 등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는 인식에서다.

구글과 페이브북 등 미국의 인터넷 업체들이 공유와 개방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과 반대되는 시각을 가지고 있는 트럼프는 테러 등을 이유로 어떤 식으로든 인터넷 기업에 영향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있다. 인터넷을 통제의 대상으로 바라볼 경우 이는 자연스럽게 인터넷 기업의 서비스를 위축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보호무역 강화, 독점문제 부각=다만 굴뚝 산업 관련 기업들이 IT를 적극 수용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혁신에 나서고 있는 만큼 IT기반 인프라 측면에서 시장이 활성화될 가능성도 존재한다. 일례로 자동차 업계에선 현재 자율주행차 등 자동차 전장화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데 전통적인 제조업체 육성 정책으로는 변화의 물결에 대응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동안 자동차는 IT가 가장 덜 접목된 산업분야로 지적돼왔다. 전통적인 내연 엔진 기반의 제조업으로 발전해 온 자동차에 전장 부품(IT)가 접목된 것은 오래된 일이 아니다. 최근 독일 등 유럽의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세계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자동차 회사들은 IT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경쟁력을 갖추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차 시장은 자동차 전장화의 한 획을 그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자동차 전장화는 전통적인 제조업이 디지털 기술과 만나 새로운 산업을 탄생시킨다는 것을 의미한다. 삼성전자가 자동차 전장 사업 확대를 위해 자율주행차의 두뇌에 해당하는 시스템 반도체와 인공지능(AI) 기술에 투자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석유・철강・자동차 등 전통적인 제조업에 IT가 접목돼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하고 효율성을 높이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더스트리 4.0 물결이 일고 있는 만큼 이를 외면하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럼프의 극단적인 보호무역주의는 제조업, IT 등 다양한 산업군에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 트럼프는 한미 FTA 재협상, TPP 수정 등 미국의 이익을 재설정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보호무역이 강화되면 각 나라의 독과점 문제에 대해 미국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다. 또 해외에 진출한 미국 기업이 현지에서 겪는 불이익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는 부정행위 국가에 관세를 부과하고 공정 무역 위반에 대응해 상무부의 법적 제재를 장려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