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도 API, 웹·앱 구분 없이 하루 20만건까지 무료
- 20만건 넘는 상업적 이용 시 서비스 확인 등 제휴 절차 필요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www.navercorp.com 대표 김상헌)가 외부 기업이 위치기반 서비스 이용 시 ‘네이버 지도’를 연동해 쓸 수 있도록 만든 응용프로그램개발환경(API) 정책에 변화를 줬다. 11일 네이버는 웹과 앱 구분 없이 지도 API 무료 사용량을 하루 20만건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 정책은 오는 11월 1일부터 적용된다. 웹 API의 무료 제공량 20만건은 국내 최대 규모다. 기존 무료 제공량은 앱의 경우 하루 5000건, 웹은 하루 10만건이고 상업적 이용 시에는 별도 제휴 절차를 밟아야 했다. 제휴 절차도 외부 기업이 어떤 서비스를 지도에 연동했는지 확인하는 정도로 사실상 제휴 이후에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네이버 지도 API 사용 현황(8월 기준)에 따르면 하루 평균 20만건 이상을 기록한 기업은 7곳 정도로 나타나 앞으로 대다수 사업자들이 별도 제휴 절차를 밟는 번거로움 없이 지도 API를 쓸 수 있게 됐다.
   
특히 이번 정책 변화로 웹기반 지도를 많이 쓰는 기업이라면 네이버 지도 API를 쓰는 것이 유리하다. 구글의 경우 지도 웹 API 사용량이 하루 2만5000회를 넘게 되면 1000회당 0.5달러를 내야 한다.

맛집 검색 스타트업인 다이닝코드는 지도 API를 구글에서 네이버로 바꿀 예정이다. 다이닝코드 관계자는 "웹에서의 지도API 무료 제공량이 타사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은 네이버를 선택하게 됐다"며, "매월 최소 100만원 이상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돼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지도 기능 개선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네이버 지도 웹 API의 ▲라이브러리 용량 최적화 ▲디바이스 특성에 따른 지도 화면 맞춤화 ▲360도 파노라마 뷰 기능 추가 ▲지적편집도 ▲교통상황 ▲데이터레이어 등 제공하는 지도 유형 다양화 등 기능을 개선했다.

송창현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다양한 스타트업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네이버의 오픈 API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도 API의 사용량도 확대했다"면서 "오픈 API의 확산은 장기적으로 스타트업과 플랫폼 사업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만큼, 지도 API 분야에서도 개발사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관련 서비스와 정책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등 협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10월 24일 진행 예정인 DeView 2016를 통해 지도 API에 대한 개발사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