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라인, 유럽 투자 펀드에 1232억원 출자…현지 교두보 마련

2016.09.29 17:08:30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네이버-라인, 동시 성장세…2분기 연결매출 9873억원
이해진 의장, ‘라인’ 성공으론 부족하다…“북미·유럽 도전”
역사적인 15일…네이버 ‘라인’, 미·일 동시 상장

플뢰르 펠르랭 코렐리아 캐피탈 대표(전 프랑스 디지털경제 장관)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www.navercorp.com 대표 김상헌)는 코렐리아 캐피탈(Korelya Capital)의 유럽 투자 펀드 ‘K-펀드 1’에 첫 출자 기업으로 참여, 라인과 각각 5000만유로씩, 총 1억유로(약 1232억원)를 출자한다고 29일 밝혔다.

이 펀드는 플뢰르 펠르랭(Fleur Pellerin) 전 프랑스 디지털경제 장관과 유럽 금융전문가 앙투안 드레쉬(Antoine Dresch)가 설립했다. 유럽 내 경쟁력을 갖춘 스타트업을 육성하겠다는 것이 설립 목표다.
 
플뢰르 펠르랭 코렐리아 캐피탈 대표는 중소기업·혁신·디지털 경제부장관, 문화부 장관 등 프랑스 정부 고위직을 역임했으며 '프렌치 테크'로 대표되는 스타트업 육성 정책을 주도한 인물이다.

네이버와 라인은 “‘K-펀드 1’을 통해, 기술 및 사업 분야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기업을 발굴하며 유럽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와 라인의 이번 펀드 출자에 대해 펠르랭 대표는 “아시아에서 큰 성공을 거두고 또다른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네이버와 라인은 코렐리아 캐피탈이 가장 먼저 고려하게 된 파트너”라며 “앞으로 네이버, 라인과 함께 유럽에 대한 자금 투자에서 나아가, 한국 및 아시아 IT 기업과 유럽 IT 기업 간 기술, 서비스, 경험 등이 더욱 활발하게 교류되며 상호 더 큰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렐리아 캐피탈의 펠르랭 대표는 30일 ‘K-펀드 1’ 등 유럽 시장 진출 방안에 대해 소개하는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