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현 의원 “원전 해킹 시도 연 100건 이상, 보안인력은 고작 12명”

2016.09.21 16:53:15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 기자] 최근 잇따르는 해킹 시도와 경주 지진 등으로 원자력 발전소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에서, 원전 및 관련 기관의 사이버 안전을 담당하는 전문 인력은 계획 인원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21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이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원자력통제기술원은 30명 규모의 사이버보안 조직 운용 계획안을 갖고 있지만, 정작 실제 인원은 12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현 의원은 “공공기관에 대한 해킹 시도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원전의 사이버 보안 인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2014년 이후 매년 100건 가량의 해킹 시도가 있었던 점을 반드시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 의원실에서 제출한 원자력안전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원전의 인터넷 해킹시도 탐지 회수는 2014년 110건, 2015년 112건, 2016년 7월말 기준 78건이다.

주요 원전 운영국가의 사이버 보안 현황을 살펴보면 미국의 담당 인력은 60여명으로 추정되고 있으며, 한국은 12명에 불과하다. 예산의 경우, 미국은 약 7900억원이지만 한국은 25억원에 그친다.

신 의원은 “해킹뿐만 아니라 직원 1인이 담당하고 있는 원전의 개수와 업무도 매우 중요하다”며 “12명의 인원이 19개 시설, 32호기의 사이버 보안은 물론, 각종 검사까지 수행해야 하는 지금의 상황은 분명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1인당 2.6개의 호기를 담당하는 지금의 비중은 주요 국가 중 가장 부족한 수준이다”며 “1인당 1개 전후의 시설을 담당하고 있는 미국, 프랑스, 영국 등의 운영 기준에 맞출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신 의원은 “2014년 말 발생한 원전 도면 해킹 사건 이후에도 변함없는 정부의 태도는 매우 실망스러우며, 해당 부처가 실질적으로 업무를 할 수 있도록 인력과 예산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는 지속적인 원전 건설에만 관심을 가질 것이 아니라, 운영 중인 원전부터 제대로 관리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질타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LG전자, 한국전자전 알록달록 전… 삼성전자·LG전자, 한국전자전 알록달록 전…
  • 삼성전자·LG전자, 한국전자전 알록달록 전…
  • 삼성전자, 中企 판로 개척 지원 ‘확대’
  • 韓 반도체 경쟁력, 현주소는?…'2021 반도체대…
  • 삼성전자, “더 프레임, 명화 이어 사진도 즐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