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일하다 급성백혈병과 악성림프종에 걸린 근로자와 가족이 산업재해를 인정해달라며 근로복지공단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최종 패소했다.

30일 대법원은 대법원 3부(주심 김신 대법관)는 삼성전자 반도체 근로자였던 고(故) 황민웅 씨의 아내와 투병 중인 김은경 씨, 송창호 씨가 제기한 유족급여 및 장의비 부지급처분 취소 등 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황 씨는 지난 1997년 삼성전자에 입사, 기흥사업장에서 설비엔지니어로 근무하다 2004년 급성림프구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2005년 7월 사망했다. 1991년 삼성전자에 입사한 김 씨는 부천과 온양사업장 절단·절곡 공정을 담당했으며 2005년 급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송 씨는 1993년 입사해 온양사업장 도금 공정에서 근무했고 1998년 퇴사했고 2008년 악성 림프종 진단을 받았다.

이들은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일하다 급성골수성 백혈병 등 조혈계 암에 걸려 투병 중이거나 사망했으니 산업재해로 인정해달라고 주장했으나 근로복지공단이 ‘발병과 업무 사이에 인과관계가 없다’고 맞서자 소송을 냈다. 앞서 1, 2심은 김씨 등 3명에 대해서는 “유해 화학물질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피해를 입었다고 보기 어렵다”며 원고 패소 판결했다.

한편 앞서서 소송을 제기한 고(故) 황유미 씨와 고(故) 이숙영 씨는 업무상 재해를 인정받았다. 재판부는 “사업장에서 근무하는 동안 각종 유해 화학물질과 미약한 전리 방사선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발병했거나 적어도 발병이 촉진됐다고 추정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1심과 2심에서 업무상 재해가 인정됐고 근로복지공단이 상고하지 않아 2014년 판결이 확정된 바 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