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수환기자] 최근 몇 년 동안 PC 시장은 스마트폰, 태블릿과 같은 스마트 기기의 득세로 꾸준한 감소세를 보였다. 급기야 한물간 선수 취급을 받으며 관심의 대상에서 벗어나기까지 했다. PC로 성공가도를 달린 몇몇 기업이 초라해 보이기까지 했으니 이 산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인텔이 ‘탈PC’ 전략을 보인다는 이야기가 낯설지 않다.

PC는 말 그대로 ‘개인용 컴퓨터’를 말한다. 컴퓨터의 어원이 계산이니 다른 의미로 스마트폰을 비롯해 웨어러블 기기, 사물인터넷(IoT)에 이르기까지 형태만 달라졌을 뿐 모두 PC라고 볼 수도 있겠다. 물론 전통적인 PC, 그러니까 모니터를 연결해 쓰는 데스크톱PC와 노트북이 예전만 못한 것은 사실이다. 중요한 것은 인텔의 전략에 이런 PC가 있느냐 없느냐가 아니다. 대상이 되는 것은 정형화된 모습을 가지고 있는 특정 기기가 아니라 개인이 사용하는 어떤 형태의 컴퓨터라도 모두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인텔 개발자 포럼(IDF)에서 공개한 가상현실(VR) 플랫폼 ‘프로젝트 얼로이(Project Ally)’도 같은 선상에 있다. 언뜻 보면 PC 연결 없이 무선으로 작동하면서 실제와 같은 느낌을 주는 기기이지만 VR 생태계 구축을 위한 도구에 불과하다.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제휴도 마찬가지다. 과거 ‘윈텔(윈도+인텔)’이 PC에 쓰일 중앙처리장치(CPU)와 운영체제(OS)와 같은 핵심 요소였다면, 지금의 윈텔은 다음 세대의 PC를 대비하는 최소한의 장치라고 봐야 한다. 데스크톱PC, 노트북 중심의 허브가 포스트 PC로 넘어온 셈이다.

따라서 최근 인텔이 적극적으로 내세우고 있는 이른바 ‘성장의 선순환(Virtuous Cycle of Growth)’에서 PC를 찾아볼 수 없다고 해서 PC가 하루아침에 사라진다거나, PC를 버렸다거나, 탈PC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 성장의 선순환은 어디까지나 반도체를 더 많이, 그것도 인텔이 만든 칩으로 채워야 하는 목표달성을 위한 기본적인 방향성이다.

IoT, VR,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의 키워드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는 이전보다 더 많은 정보처리를 필요로 한다. 이는 로직 칩뿐 아니라 메모리 반도체의 용량과 대역폭을 상승을 부채질 할 것이다. VR만 하더라도 지금보다 더 사실감 넘치는 사용자경험(UX)을 위해서는 울트라HD(UHD)를 넘어선 8K 해상도를 필요로 한다. 자율주행차는 어떤가. 서라운드 카메라와 각종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에서 뿜어져 나오는 데이터를 원활하게 처리하려면 지금보다 몇 배는 더 성능이 좋으면서 용량이 큰 반도체가 필수다.

인텔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반도체 기업이다. 자체적으로 설계도 하지만 공장을 가지고 있으면서 소프트웨어 역량까지 갖추고 있다. ‘노병은 죽지 않는다, 다만 사라질 뿐이다’라는 더글러스 맥아더의 말처럼 PC를 바라보고 있는 인텔의 시선과 목적은 달라지지 않았다. 다만 우리가 집이나 사무실에서 쓰던 그 제품은 아닐 터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