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에 적용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가 디스플레이 전문 평가업체인 디스플레이메이트로부터 최고 등급인 ‘엑설런트 A’를 받았다.

디스플레이메이트가 9일(현지시각) 공개한 평가 결과에 따르면 갤럭시노트7은 주요 평가항목인 밝기, 야외시인성, 색 표현력 등에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7이 전작인 갤럭시노트5는 물론, 5개월 전에 출시된 갤럭시S7의 디스플레이 성능을 뛰어넘었다고 밝혔다.

갤럭시노트7은 5.7인치 QHD(2560×1440) OLED를 탑재해, 해상도와 사이즈 면에서 전작인 노트5와 동일한 스펙을 유지했으나 밝기, 반사율 등 야외시인성 관련 성능은 크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폰은 야외에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밝은 태양광 아래에서도 화면이 또렷이 보이는 정도인 야외시인성이 중요하다. 야외시인성은 디스플레이의 밝기와 반사율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다. 갤럭시노트7 디스플레이는 1000칸델라(cd)/㎡(가로·세로 1미터의 평면에 촛불 1000개를 켜 놓은 정도의 밝기)를 넘는 밝기를 기록됐다. 평가를 진행한 디스플레이메이트에 따르면 최대 밝기는 1048cd/㎡로 측정돼 전작인 갤럭시노트5의 861cd/㎡ 보다 22% 가까이 높아졌다.

화면 시청을 산만하게 하고 눈에 피로도를 높이는 요소인 화면반사율도 지속 개선해 갤럭시노트 시리즈 중 역대 최저인 4.6%를 달성했다. 더불어 스마트폰으로 동영상을 시청하는 사용자가 늘어남에 따라 보다 실감나는 영상을 표현할 수 있도록 모바일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을 탑재했다.

디스플레이메이트는 갤럭시노트7이 1000cd/㎡가 넘는 밝기와 최신 디지털 시네마 국제색표준인 DCI-P3(Digital Cinema Initiatives)까지 만족해 모바일 HDR 구현에 필요한 조건을 갖춘 최초의 스마트폰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평가에서 갤럭시 노트7은 DCI-P3의 색표현영역 만족도 97%를 달성해 약 80% 수준인 액정표시장치(LCD) 기반 제품보다 높은 화질 성능을 나타냈다.

<이수환 기자>shulee@insightsemicon.com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