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데이토즈, ‘애니팡’ IP로 웹툰 사업 나선다

2016.08.09 10:03:00 / 이대호 ldhdd@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선데이토즈(www.sundaytoz.com 대표 이정웅)가 ‘애니팡’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웹툰 제작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16부작으로 기획된 '애니팡 프렌즈(가칭)‘ 웹툰은 애니, 마오 등 9종의 애니팡 프렌즈 캐릭터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지난 3월 제작돼 애니메이션 케이블 채널의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한 '애니팡 프렌즈' 애니메이션의 후속작으로 선보일 작품으로 오는 10월부터 서비스 될 예정이다. 생활밀착형 코믹 웹툰을 콘셉트로 제작에 돌입했으며 전문 작가 빙곰, 냉장보관이 집필을 맡았다.

이번 웹툰 제작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송성각)이 진행하는 캐릭터 연계 콘텐츠 지원 사업의 도움을 받는다.

선데이토즈 캐릭터사업팀 배혜정 팀장은 "웹툰 서비스를 통해 '애니팡 프렌즈'에 대한 새로운 호응과 재미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애니팡 IP를 활용한 다양한 캐릭터 제품과 콘텐츠,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