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2분기 매출 3525억원…해외 비중 58% ‘역대 최대’

2016.08.08 19:34:56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넷마블 천하서 군웅할거 시대로…모바일게임 시장 경쟁 치열
넷마블, 1분기 매출 3262억원…전년비 60%↑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넷마블게임즈(www.netmarble.com 대표 권영식)는 지난 2분기(4~6월) 연결기준으로 매출 3525억원을 기록하며 분기 기준 역대 최고매출을 달성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중 해외매출은 2036억원으로 전체 매출 중 58%를 차지했다.
 
지난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44.6%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8% 늘어난 534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1~6월) 연결기준 매출은 678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1.8% 증가했고, 같은 기간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112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5% 늘었다.
 
지난 2분기 전체 매출의 해외매출 비중은 사상 처음으로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세븐나이츠’, ‘모두의마블’, ‘마블 퓨처파이트’ 등의 글로벌 매출이 큰 보탬이 됐다.
 
특히 지난 2월 일본 시장에 진출한 ‘세븐나이츠’는 출시 100일만에 누적 다운로드 400만을 돌파하고 지난 6월 일본 애플앱스토어 최고매출 3위를 기록했다. 일본 게임시장에서 외산 게임이 이 같은 성적을 거둔 것은 ‘세븐나이츠’가 최초다.

넷마블은 “올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현지화 개발 및 마케팅에 투자를 집중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해외매출 비중도 58%까지 증가했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글로벌 공략에 집중 투자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은 하반기에도 다양한 신작을 통해 국내외 게임시장 공략에 나선다. 우선 지난 6월 말 출시 직후 국내 양대 마켓 최고매출 1위를 기록하며 높은 인기를 유지하고 있는 ‘스톤에이지’를 순차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국내에선 ‘리니지II:레볼루션’을 연내 출시한다. 언리얼엔진4를 사용한 최고 수준의 그래픽으로 온라인게임 원작의 대규모 전쟁과 감성을 재현했다는 게 회사 츨 설명이다. 리니지 고유의 혈맹 시스템과 실시간 공성전, 최대 규모의 오픈필드 플레이를 구현한 것이 이 게임의 특징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포터블 프로젝터 ‘안착’…‘더 프… 삼성전자, 포터블 프로젝터 ‘안착’…‘더 프…
  • 삼성전자, 포터블 프로젝터 ‘안착’…‘더 프…
  •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