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엣지·홍채·S펜…대화면폰의 원조, 기술 한계 극복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애플과 벌일 7의 전쟁의 포문을 열었다. 스마트폰 ‘갤럭시노트7’을 공개했다. 갤럭시노트7의 특징은 3가지. 엣지 홍채 S펜이다. 오는 19일부터 전 세계에 순차 출시한다.

2일(현지시각) 삼성전자는 미국 뉴욕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을 열었다. 전 세계 언론과 협력사 등 1000여명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을 발표했다. 상반기 출시한 ‘갤럭시S7’과 마케팅 연계를 위해서다. 9월 선보일 애플의 ‘아이폰7’을 의식한 결정이기도 하다.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삼성전자는 대화면과 S펜을 채용한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통해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고 패블릿 카테고리를 선도해 왔다”며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갤럭시노트7은 패블릿 시장에서 독보적 지위를 다시 한 번 확인하고 소비자에게 보다 혁신적인 사용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갤럭시노트7과 함께 다양한 입는(wearable, 웨어러블) 기기, 서비스 등 생태계를 통해 소비자에게 더욱 풍성한 모바일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했다.

갤럭시노트7은 5.7인치 초고화질(QHD, 1440*2560) 엣지 슈퍼 능동형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장착했다. 전후면 모두 엣지 디자인이다. 금속 몸체와 화면을 단차 없이 연결해 큰 화면에도 불구 한 손으로 편하게 잡을 수 있다. 갤럭시S7처럼 방수방진(IP68)은 기본이다.

홍채인식을 도입해 보안을 강화했다. 스마트폰 잠금해제만 하는 것이 아니다. 홈페이지 인증과 금융거래 등을 할 수 있는 ‘삼성 패스’를 새로 도입했다. 공인인증서, 1회용비밀번호(OTP) 를 홍채인식으로 대신할 수 있다. 국내는 신한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과 협의 중이다. ‘삼성 페이’도 홍채인증으로 보호할 수 있다. 또 홍채인증 등을 해야 볼 수 있는 보안폴더를 제공한다.

S펜은 더 얇고 민감해졌다. 펜팁은 1.6mm에서 0.7mm로 가늘어졌다. 필압은 2048단계에서 4096단계로 세분화했다.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바로 메모를 할 수 있다. 포스트잇처럼 고정해놓고 볼 수 있다. 물기가 있어도 S펜 기능을 이용하는데 제약은 없다. 동영상을 보다가 S펜으로 누르면 GIF파일로 바꿔주는 ‘움짤기능’을 추가했다. 외국어 단어도 S펜만 가져가면 번역을 해준다. S펜 애플리케이션(앱)은 ‘삼성 노트’로 통합했다.

초고화질(UHD)TV 보급과 함께 주목을 받고 있는 기술인 HDR(High Dynamic Range) 비디오 스트리밍을 지원한다. 어두운 곳에서도 고품질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돕는 듀얼픽셀 이미지 센서를 탑재했다. 최신 게임을 무료로 ‘게임팩’은 추후 활용할 수 있다. 256GB까지 확장할 수 있는 외장 메모리 슬롯, 3500mAh 배터리를 갖췄다. USB포트는 타입C로 교체했다. 저장공간은 64GB다. ▲블루 코랄 ▲골드 플래티넘 ▲실버 티타늄 ▲블랙 오닉스 4가지 색상이다.

액서서리는 축 배터리팩 ‘백팩(Back Pack)’이 눈길을 끈다. 갤럭시노트7처럼 방수방진이 된다. 갤럭시노트7용 가상현실(VR)기기 ‘기어VR’도 따로 나왔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구매자에게 삼성전자의 클라우드 서비스 15GB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