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고’ 악용 사이버범죄 피해 주의

2016.07.20 16:32:01 / 최민지

[디지털데일리 최민지 기자] 국내 포켓몬고 게임 이용자가 103만명 이상에 이르는 가운데 사이버범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포켓몬고는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폰으로 포켓몬을 잡는 게임이다. 국내에는 정식 출시되지 않아, 외국 계정 등을 활용한 우회 방법으로 게임을 하려는 사용자가 늘고 있다.

20일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포켓몬고 열풍을 악용한 사이버범죄 해외 피해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용자 주의를 요청했다.

국내 이용자들은 공식마켓을 통하지 않고 다운로드를 시도하는 경우가 많다. 이 때 설치파일에 원격제어가 가능한 악성코드 등을 삽입할 수 있다. 이에 해외 공식마켓을 이용하거나 설치 전 파일 백신검사를 반드시 시행해야 한다.

또, 게임이 유료 전환된다는 이메일로 피싱사이트 접속을 유도하는 경우도 있다.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메일은 열람하지 말고 첨부파일 다운로드도 하지 말아야 한다.

인터넷 상에서 아이템 등 지급 대가로 금원 편취 사례 우려도 발생하고 있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 홈페이지를 통해 대면거래 및 사기 피해 신고내역을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악의적인 와이파이 접속 유도도 조심해야 한다. 사이버안전국 측은 와이파이 해킹 위협을 경고하는 보안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것을 권했다.

국내에서는 속초 등 일부 지역에서만 포켓몬고 게임이 실행되는데, 사이버수사대 요원들은 해당지역에 상주하며 악성코드 감염 등 사이버범죄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최민지 기자> 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