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TV 업계가 지상파 중단에 공동으로 대응하고 있다.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공정거래위원회의 SK텔레콤-CJ헬로비전 인수합병 불허를 계기로 케이블TV 업계가 하나로 뭉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케이블TV 업계를 대변하는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인수합병 불허 발표가 이러진 18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정부에 케이블TV 발전방안 마련을 요구했다.

방송통신 공정경쟁 정책 도입부터 케이블TV 지역성 보호나 지상파재송신 분쟁 조정, 유료방송 요금정상화 등이 필요한 것으로 보았다. 하지만 하나하나 따져보아도 단기간에 해결될 수 있는 사안들은 아니다.

정부의 지원방안도 중요하지만 결국은 사업자 의지와 능력이 생존을 결정할 수 밖에 없다.

최근 케이블TV 업계 화두는 하나된 케이블, 즉 '원-케이블'이다. 공정위의 심사보고서가 발표되며 사실상 인수합병이 불발로 끝난 시점부터 업계가 힘을 하나로 모아야 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물리적인 인수합병이 아니라 구매부터 협상에 이르기까지 업계가 하나로 힘을 모아야 한다는 것이다.

한 MSO의 고위 관계자는 “셋톱박스 구매부터 지상파 방송사와의 재송신 협상, 정부 정책 등에 대한 대응을 업계가 공동으로 대응한다면 효과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관계자는 “케이블TV가 방송경쟁력이 IPTV에 밀려 도태된 것은 아니다”라며 “모바일 부재에 따른 결합상품 경쟁력이 부족해 위기가 온 만큼, 합심해 대응한다면 이 위기도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케이블TV 위기를 초래한 이동통신 결합상품에 대한 공동대응이 이뤄질지도 관심사다. 동등결합, 동등할인 이슈가 다시 불거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며 케이블TV 업계가 특정 이동통신사와 협력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간만 보고 끝났던 제4이동통신에 대한 이슈도 다시 나타날 수 있다.

물론, 이상과 현실은 다르다. 다른 산업과 달리 케이블TV의 경우 그동안 공동으로 사업자들이 힘을 모으는 경우가 많았지만 큰 효과를 보지는 못했다. 인터넷전화 대응을 위해 KCT가 등장했지만 특정 MSO 지분이 많아 결국은 사업자들마다 따로 인터넷전화 사업을 진행한 경험도 있다.

지상파 방송사와 콘텐츠 재송신 협상도 처음에는 공동 대응했지만 한두 곳이 빠져나가면서 유야무야 됐다. ‘뭉쳐야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가 적절한 케이블TV지만 정작 제대로 뭉친적은 없었다. 여기에 다시 친정으로 돌아온 CJ헬로비전이 업계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도 아직 알 수 없다.

케이블TV 업계 관계자는 “지금 케이블TV 업계는 여전히 구조조정을 희망하는 곳, 어떻게든 위기를 돌파하려는 사업자, 다시 돌아온 CJ헬로비전으로 정리할 수 있다”며 “어찌됐든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려면 주요 사안에 대해서는 힘을 모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