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이해진 네이버 의장<사진>이 15일 춘천시 자체 데이터센터 각에서 가진 미디어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구글의 지도 반출 시도와 관련해 매서운 일침을 가했다.

이 의장은 “유튜브가 동영상 시장에서 얼마 버는지 밝혀지지도 않고 세금도 내지 않아 시작부터 페어한 경쟁이 아니다. 불공정하다는 생각”이라며 “돈을 벌면 세금도 내야 하는데 세금 안낸 것을 다시 혁신에 쓰면 가뜩이나 (네이버와) 차이가 나는데 불공정한 것이 아니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010년 구글이 무선랜(와이파이)망에 오가는 개인정보를 불법 수집한 사안과 관련해 한국 검찰이 구글코리아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구글 측은 컴퓨터 전원을 내리고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시키는 등 수사를 방해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추후 검찰은 구글코리아가 개인정보를 담은 하드디스크 145개를 본사로 보낸 사실을 확인하고 구글 본사 직원을 소환 요청했으나 이에 응하지 않으면서 결국 기소중지 처리돼 관련 사안이 흐지부지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이 의장은 “구글코리아에 아무 데이터도 없고 그 어떤 서비스 업체든지 유저의 데이터에 문제 생기면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가장 큰 회사가 세금도 안내고 사용자 데이터 문제도 유야무야 넘어간다”고 지적했다.

이 의장은 “네이버가 사용자 정보를 해외에 풀어놨다면 여러분들이 절 용서하실까. 안 그럴 거 같다”며 미디어에 되묻기도 했다. 이어서 그는 “그럼 문제가 있는 것 아닌가. 왜 문제가 반복되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평소 생각을 꺼내 놨다.

이 의장은 “지도 서비스를 하지 말라는 게 아니다. 누구나 할 수 있다”면서 구글을 겨냥해 “국가 룰이 있고 국내에 서버가 있어야 하는데 구글 같이 자금이 있고 기술력이 있는 회사가 자기 서버 기술 상 그렇게 할 수 없기 때문에 법을 바꿔라하고 있다”고 질책을 이어갔다.

마지막으로 이 의장은 “같이 경쟁해야 한다. 이 나라에서 사업을 하려면 세금을 정확하게 내야 한다”고 분명히 한 뒤 “지금 중국 러시아 이스라엘에선 다 따라서 하고 있고 유럽에선 사용자정보를 보호할지 법으로 얘기가 되고 있는데 우리한테는 그런 거 하나 없이 법을 바꿔라, 그렇게 안하는 것이 글로벌에 뒤처지는 것처럼 게임을 못 하는 것처럼 그런 시각으로 비춰지는 것이 개인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며 불공정한 경쟁 현황에 대해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