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티몬 “모든 비용 부담, 파트너사 성장 원동력”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티켓몬스터(대표 신현성)는 소셜커머스 티몬(www.tmon.co.kr)에서 시행 중인 ‘무료반품제’의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패션 부문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50% 증가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11월부터 티몬은 업계 최초로 전품목 무료반품제를 운영 중이다. 단순 변심이라도 무료 반품이 가능하다. 회사 입장에선 비용 증가와 함께 무료반품을 악용하는 블랙컨슈머(악덕소비자)가 나올 수 있는 등 여러 불리한 조건을 안고 가는 것이지만 이 같은 티몬의 승부수가 통했다. 비용 증가를 상쇄할 만큼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는 것이다.

티몬은 무료반품제 시행 6개월 만에 소비자 이용과 관련 매출이 모두 높아졌다고 밝혔다. 지난 6월 티몬 무료반품제 이용고객은 시행 초기인 1월보다 20% 이상 증가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에서는 특히 패션 카테고리의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50% 늘어나 식품에 이은 성장률 2위를 기록했다.

패션 카테고리 중에서도 의류 부문이 60% 증가해 가장 성장 폭이 컸고, 잡화 부문은 41%, 스포츠레저용품이 30% 증가했다. 특히 의류나 신발류의 상품은 온라인몰에서 직접 착용해보고 구매하지 못한다는 단점이 있지만 무료반품제를 통해 실제 본인에게 어울리는지 확인하고 구매 결정을 할 수 있어 패션 쪽 성장이 컸던 것으로 보고 있다.

무료반품 제도는 티몬뿐만 아니라 제휴를 맺고 있는 중소 파트너사(협력업체)들 역시 덩달아 매출이 느는 등 동반성장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는 게 티몬의 설명이다.

상반기 동안 티몬의 패션의류 부문에서 제일 큰 매출을 올린 여성의류업체 ‘퍼스트제이’는 티몬에서의 매출이 작년보다 75% 증가했다. 두 번째로 큰 매출을 올린 ‘톰앤래빗’ 역시 54% 늘어났다. 단순 고객 변심에 의한 반품의 경우 비용을 티몬 측이 전액 부담하고 있다.

티몬에서 여성의류를 판매 중인 ‘타라디토’의 노준민 대표는 “무료반품제 시행 이후 반품률이 다소 올랐지만 매출은 그보다 훨씬 더 높아졌다”면서 “덕분에 올해 목표로 했던 매출을 이미 상반기에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티켓몬스터 하성원 COO(최고운영책임자)는 “티몬이 업계 최초로 시행중인 무료반품제도가 고객 분들의 전폭적인 지지 속에 안착을 하고 있어 매우 보람이 크다”며 “앞으로도 제도를 계속 보완하여 국내 전자상거래를 대표하는 소비자 중심 제도로 이끌겠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