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IoT·드론·자율주행차에 6859MHz 주파수 분배

2016.06.29 15:54:40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사물인터넷(IoT), 드론, 자율주행자동차 등 무선통신 기반 유망 신산업 활성화에 물꼬가 트였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향후 성장 잠재력이 큰 3개 신산업 분야 육성을 위해 관련 주파수 6859㎒폭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파수 공급은 초기 시장이 형성되고 있는 유망 신산업에 주파수를 선제적으로 공급, 관련 기술개발을 촉진하고 시장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초고화방송(UHD), 5세대이동통신(5G) 등 2개 신산업에 대한 주파수를 신규공급한 데 이어, IoT, 드론, 자율주행자동차 등 3개 유망 신산업 활성화를 위해 추가로 이뤄졌다.

산업별로 살펴보면 IoT에 110㎒폭 주파수가 추가로 공급된다. 위치추적, 원격검침 서비스 등 장거리 IoT용으로 6㎒폭(940㎒대역)을, 스마트홈 등 근거리 IoT용으로 104㎒폭(1.7㎓․5㎓대역)을 공급하기로 했다.

드론에는 2679㎒폭 주파수를 신규․추가로 공급한다. 위성을 활용한 드론 제어용으로 2,520㎒폭을 신규 공급하며, 영상전송(환경․화재감시용) 등 각종 드론 임무용을 위해 159㎒폭(소형 드론 100㎒폭, 중대형 드론 59㎒폭)도 추가로 제공한다.

마지막으로 자율주행차에는 4070㎒폭 주파수가 신규․추가로 공급된다. 현재 국토부에서 2018년 상용화를 목표로 시범서비스 중인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의 신규 서비스 도입에 필요한 70㎒폭(5.9㎓대역)을 선제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또한 고해상도 차량충돌방지레이더용 77~81㎓(4㎓폭)를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미래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파수 분배표 및 무선설비 기술기준 개정(안)을 30일 행정예고(미래부 홈페이지, www.msip.go.kr)할 예정이다. 관련 절차를 거쳐 오는 10월부터는 3개 신산업 주파수의 사용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전성배 미래부 전파정책국장은 “이번 신산업 주파수 공급이 기술개발 및 시장형성의 초기 단계에 있는 유망 신산업의 활성화를 이끌 촉매제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산업 활성화에 필요한 주파수 이용에 차질이 없도록 선제적으로 주파수 수요를 발굴․공급하고 관련 기술규제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