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엘지 “2018년 IoT기기 수, 휴대폰보다 많아진다”

2016.06.28 15:35:11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SKT-에릭슨, 5G 모듈 장비 개발
LTE보다 350배…에릭슨엘지, 5G 국내 시연

[디지털데일리 최민지 기자] 2년 뒤 IoT 시대가 본격화된다. 2018년 사물인터넷(IoT) 기기 수가 휴대폰보다 많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8일 에릭슨엘지는 서울 중구 시그니쳐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에릭슨 모빌리티 리포트’를 발표하며 2018년 IoT가 휴대전화를 능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에릭슨엘지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IoT 기기는 약 46억개로, 휴대폰 71억개보다 적게 나타났다. 그러나 IoT 연결기기 수는 연평균 23%로 성장, 2021년까지 280억개 연결기기가 생겨나고 이 중 IoT 기기는 약 160억개로 달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휴대폰의 경우 2021년 3%에 불과한 연간성장률을 보이며 86억개로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특히, 서유럽에서는 2021년까지 IoT 기기수가 4배까지 증가해 IoT시장을 이끌 전망이다. 주로 인텔리전트 유틸리티 미터와 커넥티드카와 같은 수요에 대한 규제당국의 결정이 이러한 성장을 주도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정우철 에릭슨엘지 실장은 “IoT 가입건수가 급격하게 늘어나 모바일폰을 넘어서게 될 것”이라며 “유럽에서는 차량에 통신 모듈 설치를 의무화하는 정책을 시행키로 했는데, 이러한 부분도 IoT 증가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