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씽큐 센서 3개+게이트웨이, 29만9000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사물인터넷(IoT) 사업을 본격화한다. 붙이기만 하면 일반 가전 제품을 IoT가전제품으로 바꿔주는 상품을 선보였다.

LG전자(www.lge.co.kr 대표 정도현 조성진 조준호)는 스마트씽큐(SmartThinQ) 센서와 스마트씽큐 허브를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씽큐 센서는 지름 약 4cm 원형 모양. IoT 기능이 없는 일반 가전에 부착하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조작할 수 있는 IoT 가전이 된다. 에어컨 및 로봇청소기 작동과 세탁기 및 냉장고 모니터링을 할 수 있다. 현관이나 창문에 붙이면 열고 닫음 여부를 알려준다. 스마트씽큐 센서와 게이트웨이를 묶은 스마트씽큐 센서 패키지 가격은 29만9000원이다.

스마트씽큐 허브는 IoT가전의 상태를 한 곳에서 파악할 수 있는 기기다. 스마트폰 앱에서 볼 수도 있다. 블루투스로 연결해 스마트폰에 있는 음악을 들을 수 있다. 가격은 39만9000원이다.

LG전자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장 조성진 대표는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LG만의 차별화된 스마트홈 서비스로 융복합 시대를 선도할 것”이라고 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