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스토어·카카오게임, 구글·애플 정책 변화에 예의주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애플이 앱스토어 수수료 체계에 변화를 준다. 애플 발표에 따르면 월구독 형태의 정액제 모델을 전체 카테고리로 확대하고 동시에 구독 1년이 넘는 이용자에게서 나온 판매수익 수수료를 기존 30%에서 15%로 줄일 방침이다.

여기에 구글도 맞대응해 구글플레이 수수료를 30%에서 15%로 낮추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구독 1년’ 조건 없이 수수료 인하를 계획 중이다. 다만 애플처럼 정액제 모델에만 적용할지 그 이상의 방침을 밝힐지는 회사 측 발표가 있을 때까지 두고 볼 필요가 있다.

분명한 것은 구글이 어떤 카드를 꺼낼지에 따라 국내 앱 시장에 적지 않은 변화를 미칠 수 있다는 것이다. 원스토어와 카카오게임 플랫폼이 글로벌 앱 마켓의 정책 변화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먼저 애플 앱스토어의 월구독 형태의 정액제 확대는 앱 시장의 킬러콘텐츠인 게임에까지 널리 적용될지는 미지수다. 

물론 이번 정책 발표로 월구독 형태의 정액제 도입 여부를 고민하는 게임사들이 생겨날 수 있다. 그러나 애플이 구독 1년 이상 고객으로 수수료 인하 조건을 둔 탓에 개발사나 퍼블리셔가 섣불리 정액제 모델을 도입하기가 쉽지 않다. 때문에 업계가 체감하는 변화는 제한적일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애플보다는 구글의 정책 변화가 국내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낼 가능성이 크다. 게임 앱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수수료 인하 방침을 내놓으면 경쟁 관계에 놓인 로컬(지역) 플랫폼 업체들도 어떤 식으로든 대응에 나설 것이라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원스토어 측에 수수료 변화 방침 여부를 묻자 “노코멘트하겠다”고 말했다. 내부적으로 수수료 변화를 고민 중인 것으로 보인다. 

원스토어는 최근 네이버 앱스토어를 더해 통합 출범했다. 통합 시너지 효과를 앞세워 글로벌 앱 마켓에 뒤져있는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선 보다 공격적인 시장 확대 전략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제기된다. 캐시백(적립) 등 이벤트 지원도 좋지만 이미 구글, 애플 구도로 굳어진 앱 마켓 시장에 변화를 가져오려면 수수료 인하 등의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카카오게임은 채널링(중개) 플랫폼이다. 앱 다운로드가 카카오 플랫폼 내에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구글플레이에 연결해주는 식이다. 자체 앱 마켓 카카오게임샵이 있지만 업계 반향을 일으키지 못해 시장 점유율이 미미한 것으로 파악된다. 아직은 채널링 중심으로 플랫폼이 돌아가고 있다.

향후 글로벌 앱 마켓 간 수수료 인하 경쟁에 원스토어까지 참여할 경우 카카오를 겨냥해 수수료 인하 요구가 불거질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는 전향적인 입장을 보였다. 앞서 카카오는 애드플러스 광고를 도입한 게임에 한해 수수료를 차등 적용한다고 밝힌 바 있다. 

카카오 측은 “게임에 월정액 수익모델이 활성화되는 것엔 환영하는 입장”이라며 “구글 정책이 정확하게 나와 봐야 하겠지만 수수료 정책을 탄력적으로 가져가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것이 회사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