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PC온라인게임 핵심 장르로 꼽히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은 미래에 어떤 변화를 맞을까. 최근 게임업계 상황을 보면 차세대 MMORPG는 PC기반이 아닌 ‘모바일’이 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이 같은 변화를 이끄는 주된 요인은 중국산 모바일게임과 PC애뮬레이터 프로그램이다.

검과마법 게임 이미지

대규모 인원이 동시 접속해 즐기는 MMORPG는 그동안 PC온라인게임의 고유 영역으로 인식됐지만 중국산 모바일게임이 등장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최근에 ‘천명’과 ‘검과마법’ 등 500대500, 최대 1000명이 실시간 전쟁에 참여할 수 있는 모바일 MMORPG가 속속 나오고 있다. 중국산 게임들이다. 이 중 천명은 국내 구글플레이 최고매출 10위 내 순위를 유지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비해 PC기반 MMORPG는 리니지 등 일부 온라인게임을 제외하면 이용자들의 관심이 예전만 못한 것이 사실이다. 지난해 700억원의 개발비로 주목받은 네오위즈게임즈의 ‘블레스’는 지난 8일, 10개 서버를 2개로 줄였다. 서버통합을 거친 것이다. 지난해 출시될 때만 해도 업계 최고 기대작으로 주목받았지만 시장 안착 이후 인기 유지가 쉽지 않았다.

앞으로 대규모 제작비가 필요한 PC기반 MMORPG가 나오기 쉽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모바일 MMORPG의 시장 영향력 확대를 쉽게 예상할 수 있다.

올해 모바일 MMORPG의 출시는 여러 편 예정돼 있다. 라인콩코리아의 무협 MMORPG ‘촉산’에 이어 넷마블게임즈의 ‘리니지2: 던오브아덴’, 엔씨소프트 ‘L2레전드’가 연내 출시를 앞뒀다.

특히 엔씨소프트는 PC기반 리니지의 모바일 버전으로 볼 수 있는 리니지M도 내놓는다. 리니지의 대규모 공성전의 재미를 모바일로도 구현하겠다는 것이 목표다. PC와 모바일 버전은 별개 게임이지만 회사 측은 부분적인 연동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또한 PC애뮬레이터 프로그램의 대중화도 모바일 MMORPG의 득세를 뒷받침할 수 있다.

PC애뮬레이터는 PC 운영체제(OS)에서 가상의 안드로이드 OS 환경을 만들고 그 안에서 모바일게임을 구동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플랫폼의 제약이 사라진다. 카카오가 오는 3분기 윈도 OS용 PC애뮬레이터를 선보일 계획이다. 호환성과 안정성을 높여 카카오게임을 정식 지원하는 PC애뮬레이터 프로그램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이 같은 프로그램의 등장으로 모바일 MMORPG를 PC환경에서 쉽게 즐길 수 있게 되면 전통적인 PC기반 MMORPG의 입지가 좁아질 수 있다. PC온라인게임의 이용자층 흡수가 예상된다. 최근 출시된 모바일 MMORPG는 방대한 콘텐츠는 물론 그래픽 측면에서도 호평을 얻고 있다. PC 환경에서 오랜 기간 즐기기에도 모자람이 없다. 모바일게임의 기술 발전 속도를 고려하면 MMORPG의 혁신적 변화가 PC보다는 모바일에서 나올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