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엔씨소프트, 점진적 인력 확충…신작 하반기 몰려

2016.05.13 15:05:12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엔씨소프트, 1분기 영업이익 758억원…전년비 69%↑
[컨콜] ‘리니지’ 굴레 벗나…엔씨소프트, 신작 출시 본격화
엔씨소프트, 작년 영업이익 2375억원…전년비 15%↓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엔씨소프트(www.ncsoft.com 대표 김택진)가 2016년 1분기 호실적을 냈다. 연결기준으로 매출 2408억원, 영업이익 758억원, 당기순이익 66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동기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8%, 69% 상승했고 당기순이익은 86% 올랐다. 전분기대비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2%, 1%, 57% 상승했다.

13일 윤재수 엔씨소프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1분기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콜에서 “올해는 점진적으로 개발인력 확충을 할 예정으로 2분기에 당장 임팩트는 없지만 점차 인건비의 상승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윤 CFO는 게임 출시 일정에 대해선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리니지이터널은 외부 비공개테스트(CBT) 진행 시 준비할 것이 많아 얼마 전 대규모 사내 테스트로 대체했다는 입장이다. 빌드 개발 일정은 변동이 없다는 설명이다. 그는 “리니지이터널은 3분기 말 외부 CBT를 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모바일게임은 하반기에 대거 출시가 잡혀있다. 3분기 출시 라인업으론 블소 모바일(한국·대만), 리니지 M, 리니지 RK가 있다. 4분기엔 리니지2 레전드를 출시한다. 이밖에 3~4종의 퍼블리싱 게임들도 3분기 순차 출시, 미국스튜디오에서 개발 중인 게임은 4분기 소프트론칭(시범출시)에 이어 내년 1분기 정식 출시를 예상했다. 

엔씨소프트는 올 하반기 출시 예고된 온라인게임 MXM(마스터엑스마스터)의 구체적인 공개일은 밝히지 않았다. 윤 CFO는 “3개 권역을 나눠서 나간다. 한국은 CBT를 했고 중국은 머지 않은 시기에, 미국은 3분기 정도에 진행한다. CBT에 EK라 언제 출시할지 정한다”고 말했다.

또 엔씨소프트는 길드워2 두 번째 확장팩을 빨리 낼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윤 CFO는 “길드워2 매출은 안정화됐다”며 “첫 번째 확장팩이 기대했던 만큼 미치지 못해 두 번째를 제작 중으로 가능한 빠른 시기에 내놓을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