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엔터, 1분기 영업이익 92억원…흑자전환

2016.05.13 09:23:48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컨콜] NHN엔터, ‘페이코’ 마케팅에 발목…게임서 반전 노려
NHN엔터, 작년 영업손실 543억원…적자전환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NHN엔터테인먼트(www.nhnent.com 대표 정우진, NHN엔터)가 2016년 1분기 연결기준 실적으로 매출 2036억원, 영업이익 92억원, 당기순이익 245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47.4% 증가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전분기대비 매출은 6.5% 감소, 영업이익은 흑자전환, 당기순이익은 10.9% 증가했다.

1분기 매출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먼저 ▲모바일게임은 ‘라인디즈니 쯔무쯔무’와 ‘크루세이더퀘스트’가 분기 최고 매출을 기록했으며 ‘프렌즈팝’의 꾸준한 성장세와 ‘요괴워치 푸니푸니’의 분기 온기 반영 효과가 겹치면서 전분기대비 5.8%, 전년동기대비 45.7% 증가한 727억원을 달성했다. 전체 게임 매출 중 모바일 게임 비중은 지속적으로 증가해 60%까지 확대됐고 지역별 비중은 한국이 44%, 해외가 56%다.

▲PC온라인게임은 웹보드 게임의 서비스 개편 효과와 계절적 성수기 영향으로 전분기대비 1.7% 증가, 전년동기대비 15.4% 감소한 488억원을 기록했다.

▲기타 매출은 전분기 대비 18.8% 감소, 전년동기 대비 169% 증가한 822억원을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에이컴메이트와 1300K 등 커머스에서 386억원, 피앤피시큐어 등 기술사업에서 193억원, 벅스와 티켓링크, 코미코 등 엔터테인먼트에서 175억원이며, 페이코(PAYCO)와 광고 등을 포함한 기타 부문은 68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편 페이코 현황은 4월말 기준으로 누적 결제 이용자 360만명, 가입자는 500만명을 돌파, 지속적인 확장세가 이어지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정우진 NHN엔터 대표는 “모바일게임 분기 매출이 사상 최대를 경신하는 등 게임 사업에서의 성과가 본격적으로 발현되고 있다”며 “페이코와 엔터테인먼트, 쇼핑, 기술, 광고 등 야심차게 추진하고 있는 신사업 부문에서도 각 사업 간 유기적인 협력으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