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시스코와 SK텔레콤이 로라(LoRa) 기반 사물인터넷(IoT)망 확산을 위해 손을 잡을까.

국내 이통3사 중 SK텔레콤은 유일하게 로라 기반 IoT 전국망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상태다. 이를 위해 1000억원을 투자해 연내 IoT 전용망 구축을 완료하고 플랫폼과 모듈 10만개 무상 배포할 방침이다.

시스코의 경우, 라우터 장비 ‘IR829’에서 로라를 지원하고 있으며 파트너사인 액틸리티와 함께 저전력장거리통신(LPWA)-로라 솔루션 패키지를 개발 준비해 공급 중이다. 시스코에 따르면 프랑스 이동통신사인 오렌지텔레콤은 로라 기반 게이트웨이를 사용키로 했다.

11일 크리스 헥처 시스코 아태 및 일본지역 글로벌 통신사업 총괄 사장은 기자간담회를 통해 “시스코가 로라로 어떻게 도움을 줄 수 있을지에 대해 SK텔레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하지만, 시기상 말하기 곤란한 부분이 있다”고 말을 아꼈다.

로라는 SK텔레콤·시스코 등 200여개 기업이 가입한 로라 얼라이언스에서 제정한 IoT 표준기술이다. 양사가 로라 얼라이언스에 가입돼 있기 때문에 로라 기반 네트워크 사업에 협력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는 것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시스코가 로라 얼라이언스에 가입돼 있기 때문에 관련 이야기를 할 수는 있겠으나, 현재까지 계약이 체결되거나 구체적으로 진행키로 한 부분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시스코는 SK텔레콤에 모바일 클라우드 솔루션 ‘울트라 서비스 플랫폼’을 시범 도입한바 있다. 이와 관련 시스코는 울트라 서비스 플랫폼 적용과 관련해 SK텔레콤과 지속 협력하고 있다.

한편, 이날 크리스 헥처 사장은 IoT와 5G시대에서 수익 창출 및 지속적 혁신을 실현하기 위한 솔루션으로 ▲EPN(Evolved Programmable Network) ▲ESP(Evolved Service Platform) ▲핵심 IoT 플랫폼들을 제안했다.

헥처 사장은 “통신사는 당장 매출을 발생시킬 수 있는 기술 개선과 함께 미래 기술을 위한 혁신을 달성하기를 원한다”며 “시스코에서는 클라우드를 적극 활용하는 솔루션을 구축하고 소프트웨어 투자를 집중하면서 확정성 및 비용 효율성 등을 갖춘 솔루션을 내놓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스코의 EPN, ESP, IoT 플랫폼은 향후 통신사들이 해결해야 할 숙제이자 수익창출의 기회가 될 IoT 및 5G 비즈니스 성공을 앞당겨 줄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