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코리아, ISEF에 나설 한국 대표단 18개팀 참가

2016.05.09 18:49:33 / 이수환 shulee@ddaily.co.kr

[전자부품 전문 미디어 인사이트세미콘]

인텔코리아(www.intel.com 지사장 권명숙)는 8일(현지시각)부터 13일까지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피닉스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는 제67회 ‘인텔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 (Intel International Science & Engineering Fair, 이하 인텔 ISEF)’에 총 18개 팀 36명(첨부 참조)의 한국 학생 대표단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대표단 선발은 국립중앙과학관(관장 김주한), 한국과학창의재단(이사장 김승환),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서병조) 및 한국과학기술지원단(단장 오창호) 총 4개 기관의 기관별 심사를 통해 이뤄졌다. 선발 학생은 실생활의 주요 현안들을 해결하기 위해 환경공학, 생명공학, 컴퓨터공학, 로봇 및 물리, 화학 등 다양한 분야에서 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했으며 창의성과 심층적인 과학탐구 성과를 인정받아 한국 대표로 선정됐다.

한국 학생 대표단은 지난 2월부터 각 기관에서 운영한 1~3 차례 교육캠프에 참가해 국제과학대회 전문가, 교수, 교사로부터 조언을 받고, 이전 대회 참가자들과 대회 경험을 공유하는 등 다양한 과정을 거처 연구 프로젝트를 발전시켰다. 또한 4월 30일부터 이틀간 국립중앙과학관에서 실시된 발대식 및 마지막 교육 캠프를 통해서는 영어 프레젠테이션 및 질의응답 등 본 대회를 위한 실제 예행연습을 실시한바 있다.

인텔 ISEF는 다양한 과학 분야에서 학생이 아이디어를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과학 대회다. 올해 행사에는 전 세계 77개국 1760명의 학생이 참가하며 각 팀의 프로젝트는 노벨상 수상자 및 인텔 펠로우를 포함한 각 분야 권위자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객관적인 심사를 받게 된다. 우승 또는 수상팀에게는 총 400만달러 이상의 장학금 및 인턴십, 미국 유수 대학 입학 시 특전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인텔코리아 권명숙 사장은 “창의적이면서도 실생활의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실용적인 연구 주제가 많아 한국 학생들이 올해 인텔 ISEF 본선 대회에서 큰 활약을 펼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텔은 향후에도 대한민국 미래를 선도할 글로벌 과학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한편, 정부 및 국내 기관과도 긴밀하게 협력해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shulee@insightsemicon.com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